ADVERTISEMENT

[단독] 尹, 'TV조선 점수 고의 감점 혐의' 윤석년 KBS이사 해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윤석년 KBS이사를 해임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윤 이사는 2020년 종편채널 심사 당시 위원장을 맡아 TV조선 점수를 고의로 감점했다는 혐의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폴란드 공식 방문 일정에 들어가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바르샤바 쇼팽 국제공항에 도착,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린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폴란드 공식 방문 일정에 들어가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바르샤바 쇼팽 국제공항에 도착,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린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외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은 전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마친 이후 윤 이사 해임안을 재가했다. 방통위가 “윤 이사는 위법한 행위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적절한 직무수행을 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됐다”며 윤 대통령에게 해임을 건의한 데 따른 것이다.

윤 이사의 해임으로 여야 4 대 7 구도였던 KBS 이사회는 5 대 6 구도로 재편될 전망이다. 관련법에 따라 이사회 결원이 생겼을 경우엔 30일 이내에 보궐이사를 임명해야 하는데, 임명 권한은 방통위에 있다. 현재 방통위 상임위원 3명 중 2명이 현 여권 추천 인사여서 여권이 원하는 인사가 임명될 가능성이 크다. 방통위는 조만간 보궐 이사를 선임할 방침이다.

총원이 11명인 KBS 이사회는 KBS 예산 및 자금 운용, 사업 추진 계획 등 주요사안의 심의·의결 권한을 갖는다. KBS 사장 및 감사에 대한 임명제청권도 이사회의 권한이다. 야권 성향의 이사가 1명만 추가 결원이 생겨도 이사회 구도는 여권 우위로 뒤바뀔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