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정부 “새마을금고 예금 인출 줄고, 재예치 늘어…우려 진정세”

중앙일보

입력

정부가 새마을금고의 예금 인출 규모가 줄어들고 다시 돈이 모이면서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 우려가 진정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7월 들어 증가 추세였던 자금 이탈은 지난 7일 오후부터 잦아들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추경호(왼쪽 세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확대 거시경제·금융현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추 부총리,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뉴스1

추경호(왼쪽 세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확대 거시경제·금융현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추 부총리,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뉴스1

9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과 ‘확대 거시경제·금융 현안 간담회’를 개최하고 새마을금고 예·적금 유출입 동향 등을 점검했다. 이날 정부는 ‘범정부 새마을금고 실무 지원단’을 구성해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새마을금고 예·적금 인출 규모와 속도가 지난 6일 정부 합동 브리핑 이후 둔화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정부는 지난 1~6일 사이에 중도 해지한 새마을금고 예·적금을 오는 14일까지 재예치할 경우 최초 가입 조건과 동일한 이율과 비과세 혜택으로 복원해 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재예치 금액도 지속해서 늘어날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예상이다.

정부 내부에선 지난 6일(목요일) 새마을금고 인출액 대비 7일(금요일) 인출 규모가 약 1조원 감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중도 해지자의 재예치 건수도 7일 3000건을 넘은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새마을금고 예적금 인출 규모와 속도가 둔화되고 있고, 재예치 금액과 신규가입 수도 증가하는 등 예금 유출 양상이 점차 진정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새마을금고의 자본과 유동성 비율이 규제 수준을 충족하고, 현금성 자산도 충분히 보유하고 있는 등 건전성·유동성이 적절히 관리되고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참석자는 또 새마을금고가 5000만원 이하 예금을 보장할 뿐 아니라, 특정 금고의 건전성에 우려가 있을 경우 자산과 부채를 우량 금고로 옮겨서 5000만원이 넘는 예금도 전액 보장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는 새마을금고를 관리하는 행정안전부 지역경제지원관과 금융위 금융산업국장을 공동 단장으로 하는 ‘범정부 새마을금고 실무 지원단’을 오는 10일부터 출범한다. 행안부·금융위·기재부·한은·금감원·예금보험공사 실무자로 구성된 지원단이 새마을금고중앙회로 출근하며 실시간 대응할 예정이다.

한국은행도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유동성을 관리할 방침이다. 새마을금고는 법에 따라 필요 시 정부로부터 차입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는 “과도한 불안 심리로 약정이자와 비과세 혜택을 포기하고 중도 해지 손실까지 부담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은 선택”이라고 안내했다. 그러면서 “평소와 같이 새마을금고를 신뢰하고 기존 거래관계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