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 19년 전 음주운전 전과 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임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김영호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지난달 3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임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김영호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지난달 3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004년 음주운전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일 국회에 제출한 김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에는 이 같은 내용의 범죄 경력이 기재됐다.

김 후보자는 19년 전인 2004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돼 수원지법에서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아 이듬해 형이 확정됐다.

다만 정부는 김 후보자 음주운전이 19년 전 일인 만큼 인사검증 과정에서 중대한 결격사유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 보고 있다.

현재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인 김 후보자는 통일부 통일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과 이명박 정부 청와대 통일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1982년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고 미국에서 6·25 전쟁 연구로 국제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0년대 후반까지 사회과학 전문 출판사를 운영하는 등 대표적인 좌파 지식인으로 활동한 그는 미국 유학 이후 정치 성향이 바뀐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2005년 뉴라이트 지식인 모임인 ‘뉴라이트싱크넷’의 운영위원장을 맡는 등 뉴라이트 계열 학자로 활동했고 외교부와 국가보훈처, 통일부 등 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9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임으로 김 장관 후보자를 지명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청문요청안에서 “김 후보자는 통일문제 및 국제관계 전문가로서의 학문적 지식, 현 정부 통일정책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통찰력을 바탕으로 정부의 통일정책과 남북관계를 책임있게 추진해나갈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오는 21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