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주식재산 13조 1위…총수 10명 '1조 클럽'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 3월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기업 빌딩숲. 연합뉴스

올해 3월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기업 빌딩숲.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국내 33개 기업 총수의 주식 평가액이 1조4521억원 증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 재산이 가장 많이 늘었다. 재산 감소율이 가장 컸던 총수는 김익래 전 다우키움 회장이었다.

4일 기업 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33개 그룹 총수의 주식평가액이 1월 초 46조4475억원에서 올 6월 말 47조8천996억원으로 1조4521억원(3.1%)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대기업집단에서 주식평가액이 1000억원이 넘는 총수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33명 가운데 19명은 주식평가액이 늘었고, 14명은 감소했다. 주식 재산 1위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올 초 11조5969억원에서 상반기 말 12조9984억원으로 1조4014억원(12.1%) 늘어 증가액도 가장 많았다.

2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공동의장(8조7788억원)이, 3위는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5조2226억원)이었다. 이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3조6533억원), 구광모 LG 회장(2조285억원) 순이었다. 최태원 SK 회장(1조9314억원) 순이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1조8109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2585억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1조1205억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1조178억원) 등도 1조원 넘는 주식 재산을 보유했다.

증가율로 보면 이우현 OCI 회장이 가장 높았다. 1월 초 이 회장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939억원 수준이었는데, 6월 말 1392억원으로 48.3% 증가했다. 뒤이어 김준기 DB 창업 회장(40.4%), 이순형 세아 회장(32.3%), 조원태 한진 회장(31%) 등의 주식 재산 증가율이 높았다.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본사에서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는 모습. 연합뉴스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본사에서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는 모습. 연합뉴스

반대로 60%가 넘는 재산 감소율을 기록한 총수도 있었다. 김익래 전 다우키움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3543억원에서 1365억원으로 61.5%(2178억원) 급감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 5월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주가 폭락 직전 수백억원 규모의 관련 주식을 매도해 논란이 된 뒤 회장직에서 사퇴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25.7%), 이재현 CJ 회장(-20.3%)의 주식 재산 감소율도 높은 편이었다. 신동빈 롯데 회장(-19.7%), 최태원 SK 회장(-19.6%)도 두 자릿수의 주식 재산 감소율을 기록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그룹 총수가 보유한 주식 종목 중 절반 정도는 상반기에 오름세를 보인 반면 절반 정도는 주가가 내려 희비가 엇갈렸다”고 분석했다. 오 소장은 “특히 1분기에 주식시장에 다소 훈풍이 불었지만, 2분기에는 상승세가 소폭 꺾인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