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통일부장관 김영호 유력…“김정은 면전서 인권문제 다뤄야” 말한 대북 강경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김영호

김영호

대통령실이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임으로 김영호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6일 “현재로서는 새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김 교수가 가장 유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오는 29일쯤 일부 부처 장관과 방송통신위원장, 국민권익위원장 및 대규모 차관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경남 진주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김 교수는 이명박 정부에서 통일비서관과 외교부 인권대사를 역임했다. 인권 문제로 북한을 압박하고 변화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꾸준히 제기해 학계에선 대북 강경파로 불린다. 지난 2월 통일부 장관 자문기구인 통일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돼 활동 중이다.

김 교수는 문재인 정부 당시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김정은 면전에서 인권 문제를 정면으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계 활동 외에도 ‘김영호 교수의 세상읽기’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북한과 한·미 동맹 등 국제 정세에 대한 견해를 밝혀왔다. 채널 구독자가 24만 명을 넘는 파워 유튜버다.

윤석열 대통령은 통일부 장관 외에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장관 교체도 고심하고 있다.

익명을 원한 여권 고위 관계자는 “산업부 장관을 바꿀 경우 방문규 현 국무조정실장이 유력하다”며 “그럴 경우 후임 국무조정실장으로는 이인호 전 산업부 1차관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개각 대상 부처가 늘어날 경우 인사청문회 부담이 커지는 등을 이유로 신중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