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간 하루 30㎞씩…제주올레길 2만 번째 완주자는 부산사나이

중앙일보

입력

2주일간 437㎞ 걸어...1만명 돌파 후 2년만

제주올레 2만번째 완주자 김민수씨가 지난 20일 제주올레여행자센터에서 완주증서를 받고 있다. 사진 제주올레

제주올레 2만번째 완주자 김민수씨가 지난 20일 제주올레여행자센터에서 완주증서를 받고 있다. 사진 제주올레

제주 올레길 27개 코스를 모두 걸은 2만 번째 완주자가 나왔다. 지난 6일부터 20일까지 약 2주일간 제주 곳곳 437㎞를 걸었다. 하루 평균 30㎞ 정도의 길을 걸은 셈이다.

㈔제주올레는 24일 “부산에서 온 30대 김민수씨가 지난 20일 오전 10시 제주올레 전 구간을 완주했고, 관련 세리머니를 했다”고 밝혔다. 2만 번째 완주자는 2021년 6월 4일 1만 번째 완주자인 60대 윤계옥, 윤은옥(1만1번째) 자매가 나온 이후 2년 만이다.

제주올레는 새 기록이 탄생한 것에 주목하며, 해당 주인공에게 서명숙 이사장 축하 사인과 전 코스가 표시된 족자 등을 선물했다. 올레길 완주는 오름과 마을·바다·섬으로 이어지는 27개 코스를 모두 걸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제주올레 패스포트에 한 코스당 세 번(시작점·중간지점·종점) 스탬프 확인 도장을 찍으면 제주올레 측의 공식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이런 확인 도장을 모두 찍고 437㎞ 코스를 완주한 이들은 서귀포시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완주증서와 메달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제주올레 홈페이지 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이 올라간다.

"모든 이들이 마음의 휴식 얻길"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지난 20일 제주올레 2만번째 완주자에게 전달할 제주올레 족자에 축하 사인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올레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지난 20일 제주올레 2만번째 완주자에게 전달할 제주올레 족자에 축하 사인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올레

2만 번째 완주자 김씨는 제주올레 측에 “거창한 계기는 없었다. 휴식이 필요해 제주를 방문했고, 자연스레 올레길을 걷기 시작했다”며 “하루 2~3개 코스를 걸었는데, 평소 등산을 좋아하고 즐겨 체력적으로 큰 무리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올레길은 해외 유명 산책 코스보다 접근성이 좋아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또 걷고 싶다”며 “내가 길을 걸으며 마음의 휴식을 얻었듯이 길을 걷는 모든 사람이 제주올레 길을 통해 행복해지고, 슬픈 일은 털어 버리기를 바란다”고 완주 소감을 밝혔다.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은 “437㎞를 완주한다는 건 많은 체력과 노력이 필요한 만큼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1만 번째 완주자 탄생을 축하한 기억이 이렇게 생생한데, 벌써 2만 번째 완주자가 나와 기쁘다”고 기뻐했다.

2007년 첫 걸음...일본과 몽골에도 올레길 

제주올레 27개 전 코스 위치도. 사진 제주올레

제주올레 27개 전 코스 위치도. 사진 제주올레

제주올레길은 2007년 9월 7일 사단법인 제주올레가 발족한 다음날(8일) 1코스(성산읍 시흥초∼광치기해변)가 처음 개방됐다. 이후 매년 1∼5개 코스가 새로 생겼고, 2012년 11월 24일 21코스(구좌읍 해녀박물관∼종달바당)로 완성됐다.

여기에 우도와 가파도·추자도 등 부속 섬, 산간 등지 알파코스 6곳까지 모두 27개 코스, 437㎞에 달한다. 또 올레길은 2012년부터 일본을 시작으로 2017년 몽골까지 전파돼 세계인을 만나고 있다. 제주올레가 일본과 몽골 현지 자문에 나서면서 코스개발과 표식 방식, 운영 방침과 철학 등을 공유한다.

또 지난해 9월부터는 1200년 역사를 지닌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800㎞)과 공동완주제를 도입했다. 두 길을 각각 100㎞ 이상 걷고 양측의 완주증서를 받으면 별도의 ‘공동완주증서’와 완주 메달을 제주올레여행자센터나 산티아고 순례자 안내센터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또 온라인 명예 전당에도 완주 기록을 남길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