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선관위 사무차장 “절체절명 마음으로 조직·인사시스템 점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허철훈 중앙선관위 사무차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철훈 중앙선관위 사무차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철훈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임 사무차장(사무총장 직무대행)은 22일 “절체절명의 마음으로 조직과 인사시스템 전반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서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허 사무차장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를 통해 “우리 위원회는 최근 고위직 자녀 경력 채용과 북한 해킹 의혹 논란으로 인해 국민의 질타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적 비판과 의원들의 따끔한 질책을 무겁게 인식하고 있고, 이 자리를 통해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위직 자녀 경력채용과 관련해 외부감사기관인 감사원과 권익위에 협조하고 있으며,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묻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다시 태어난다는 각오로 조직을 추스르고 조속히 안정시켜 부여된 헌법적 채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도 22대 총선 준비에 대해서는 “부정선거 의혹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국민 모두가 선거결과를 신뢰하고 수용할 수 있도록 선거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허 사무차장은 또 취약계층의 투표권 보장 방안, 안정적 선거 사무인력 확보를 위한 유관기관 협력 강화, 선거법 운용 기준과 선거 정보 적극 제공, 중대선거범죄에 대한 엄정 대응 등을 강조했다.

여야는 이날 고위직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강하게 질타했다.

행안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특히 선관위가 국회의 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정우택 의원은 “경력채용에서 아빠찬스, 사촌형찬스, 친척찬스까지 썼다"며 "견제받지 않은 조직이 썩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선관위가 감사원의 직무 감찰 관련, 헌법재판소의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헌재 판결만 잘 받으면 감사원 감사 효력을 무효로 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이라며 “반성하는 모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웅 의원도 “국민 분노가 커지니까 감사원 감사를 찔끔 받겠다고 하더니, 권익위원회 조사는 감사받으니 못 받겠다고 했다”면서 “기가 막힌 회피 스킬이다. 청약 유인을 허위로 하는 불법 호객 행위 같은 것”이라고 질타했다.

행안위 야당 간사인 강병원 의원은 특혜 의혹을 받고 채용된 간부 자녀에 대한 인사 조치도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불법을 통해 특혜 채용된 자녀들이 버젓이 선관위 업무를 하고 있다면 누가 선관위를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가 곪아 썩어있는데 어떻게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헌법기관이라고 자임하면서 큰소리를 칠 수 있겠는가”라며 “법보다 높은 공직자의 직업윤리를 가져야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허철훈 사무차장은 “(전수조사 결과) 채용 의혹이 20여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 성실히 (국회에)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