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시진핑, 상석에 앉아 블링컨 만났다…폼페이오 때와 다른 풍경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이뤄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회동에서 무엇보다 눈길을 끈 건 자리 배치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회담장엔 두 개의 긴 테이블이 배치됐고, 한쪽엔 '손님'인 블링컨 장관 일행이, 맞은 편엔 왕이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친강 외교부장 등 중국 측 인사들이 각각 앉았다. 테이블 가운데는 분홍색 연꽃으로 장식됐다.

시 주석은 블링컨과 왕이 사이, 가운데 자리에 앉아 마치 상석에서 회의를 주재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일각에선 실무진 간 회의에 격이 높은 시 주석이 들러 격려하는 듯한 모양새라고 전했다. 이런 식의 자리 배치는 미국 국무장관(승계 서열 4위)과의 만남에선 처음이다.

특히 2018년 6월 마크 폼페이오 당시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만났을 때와 확연히 달랐다. 당시엔 외교 관례에 따라 시 주석과 폼페이오 장관이 작은 탁자를 가운데 둔채 나란히 배치된 두 개의 의자에 앉아 면담했다.

2018년 6월 당시 마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작은 탁자를 사이에 두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나란히 앉아 회담하고 있다. CGTN 캡처

2018년 6월 당시 마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작은 탁자를 사이에 두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나란히 앉아 회담하고 있다. CGTN 캡처

이런 모습을 두고 최근 미·중 관계의 심각한 갈등 상황에서, 중국이 미국에 물러서지 않겠다는 암묵적 메시지를 미국과 자국민에게 보내려 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블링컨 장관을 미국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만나긴 하되, 미국의 대중국 정책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 위해 이런 모습을 연출했을 것이란 설명이다.

이날 회담에서 시 주석이 블링컨 장관에게 "국가관계는 상호 존중하고 성의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도 이런 해석에 힘을 싣는다. 실제로 이날 블링컨 장관과 시 주석의 만남은 계속 불확실한 상황이었고, 회담 한시간 전에야 일정이 공개됐었다.

일각에선 중국이 3연임 임기에 들어간 시 주석의 정치적 위상을 부각하기 위해 외빈 예방과 관련한 의전 원칙을 새롭게 정립한 결과일 것이란 추정도 나왔다. 시 주석은 작년 10월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와 지난 3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거쳐 국가주석 3연임 임기에 들어갔다.

지난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빌 게이츠와 회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빌 게이츠와 회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편 시 주석은 지난 16일 중국을 찾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와 회동할 때도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눴다. 당시 시 주석은 게이츠를 환대하며 "올해 베이징에서 만난 첫번째 미국인 친구"라면서 "3년만에 만나 정말 기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