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관광객 3000명 인천 앞바다 즐기며 ‘맥강파티’

중앙일보

입력

인천광역시와 인천관광공사는 15일 대만, 홍콩, 베트남 등 10개국 이상의 외국인 3000여명이 인천 앞바다가 보이는 내항 상상플랫폼 야외 광장에서 인천의 대표 먹거리인 신포시장 닭강정과 인천 지역맥주를 즐기며 ‘1883 인천맥강파티’를 만끽했다고 밝혔다.

‘1883 인천맥강파티’는 인천의 역사를 상징한다. 1883년은 인천이 처음 개항한 해이며, ‘맥강’은 맥주와 닭강정의 줄임말이다. 2016년 월미도에서 열렸던 아오란 치맥파티에 이어 다시 한 번 개최되는 글로벌 특별 이벤트로, 코로나 엔데믹 이후 전국 최대 단일 규모의 글로벌 관광객들이 한자리에 모여 축제의 장을 만든 것에 의미가 있다.

‘1883 인천맥강파티’는 인천의 대표 먹거리‧볼거리‧즐길거리 등 인천만의 고유 콘텐츠로 구성되어 있으며, 볼거리 역시 인천지역 공연단인 부평 풍물패, 태권도 시범, 해양경찰청 관현악단, 군악대를 비롯하여 버스킹, K-팝, 밴드공연 등 K-컬처 무대로 구성하여 한국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였다. 이외에도 메디컬 체크, 피부진단 등 관내 병원들의 의료‧뷰티체험 및 지역 아트공예마켓 등 다채로운 문화‧콘텐츠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즐길거리도 제공했다.

이처럼 신포닭강정 1400마리, 지역맥주 3000캔, 인천하늘수 3000병 등 인천의 먹거리와 인천 지역 예술인들 위주의 문화공연 등을 통해 소요 예산의 대부분이 인천 지역으로 환원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었다. 이번에 방문하는 해외관광객들은 인천 전역 16개 호텔에 2박 이상 머무르며 4000객실 이상에 숙박하고, 인천 개항장, 차이나타운, 신포시장 등 원도심을 중심으로 송도, 영종도, 강화도 등 각 명소를 둘러보며 관광하여 인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었다.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은 지난 6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원도심관광활성화 및 제물포르네상스 프로젝트 핵심지인 상상플랫폼에서 ‘1883 인천맥강파티’를 향후 정례화하여 규모를 키워나가며, 인천에서만 즐길 수 있는 관광콘텐츠를 적극 홍보하여 ‘글로벌 관광도시, 인천’을 국내외에 널리 알릴 것이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