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빌 게이츠, 8년 만에 시진핑 만난다…美국무장관도 방중 재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셔터스톡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셔터스톡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가 오는 16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주석을 만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4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중국을 방문 중인 게이츠가 오는 16일 시 주석을 만날 예정이며, 단독 면담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게이츠가 시 주석과 만나 무엇을 논의할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알려지진 않았지만, 게이츠가 앞서 트위터 글을 통해 중국 방문을 알리며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과 중국 간 협력 관계를 언급한 만큼 세계 보건 및 개발 문제, 기후변화 등에 대해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게이츠는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2019년 이후 처음으로 베이징에 왔다"며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함께 세계 보건 및 개발 과제에 대해 노력해온 파트너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후변화, 건강 불평등, 식량 불평등과 같은 문제를 해결하려면 혁신이 필요하다. 말라리아 치료제 개발부터 기후변화에 대한 투자에 이르기까지 중국은 이런 분야에 많은 경험이 있다"며 "우리는 전 세계의 더 많은 사람을 위해 이런 진보를 실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게이츠와 시 주석의 만남이 성사된다면 이는 2015년 '중국판 다보스'라 불리는 하이난성 보아오포럼에서 만난 이후 8년 만이다. 2020년 초에는 시 주석이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게이츠와 재단이 중국에 500만 달러 지원을 약속한 것에 대해 감사 편지를 전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시 주석으로서는 게이츠와의 만남이 최근 수년 만에 외국 기업가와 처음 만나는 자리가 된다"며 "이번 회동은 중국이 코로나19 기간 국경을 폐쇄하면서 시 주석이 외국 기업가들과 만남을 중단했던 오랜 공백이 끝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초 중국은 방역 대책인 '제로(0) 코로나 정책'을 포기하고 다시 국경을 개방하면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랙스먼내러시먼 스타벅스 CEO,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CEO 등 외국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중국을 방문했다. 다만 이들 중 그 누구도 시 주석을 만난 이는 없었다. 지난 3월 팀 쿡 애플 CEO는 리창 국무원 총리를 만났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딩쉐샹 부총리를 만났다.

게이츠의 방중은 지난 2월 '중국 정찰풍선' 사태로 연기됐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의 중국 방문이 4개월 만에 재개된 가운데 이뤄져 더 주목받는다. 블링컨 장관은 오는 18~19일 베이징 방문 기간 중국 고위 관료를 만난 미·중 간 소통 채널 유지와 양국 관계 관리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