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청개구리 지키자” 생물다양성 대회 개최

중앙일보

입력

오는 6월 17일 제3회 생물다양성대회가 연천군 남계리에서 개최된다. 소멸해가는 수원청개구리급의 많은 개체수가 연천 남계리를 중심으로 서식하고 있으며, 대회를 통해 자연생태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는 것은 물론 실천대안으로 연천군 친환경 농업확대로 멸종위기의 수원청개구리 서식지를 지켜가자는 데에 더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전국 생물다양성 대회는 올해로 3회째를 맞고 있으며 한국친환경농업협회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에서 주최하고 연천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임진여울영농조합법인이 공동주관, 국립농업과학원과 이시도로지속가능연구소와 논살림사회적협동조합의 후원으로 운영된다.

`생물다양성`이라는 말은 이제 낯선 단어가 아니다. 소멸해가는 종들을 잘 보존해서 다양한 생물이 살아가도록 돕는 한편, 이를 위해 생태계 복원에 힘써야 하는, 현재 인류가 절박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와 관련이 깊은 개념이다.

이 행사는 수원청개구리와의 논두렁산책, 주제요약발표, 논생물ㆍ논둑식물 관찰, 둠벙OX퀴즈, 남계리 서식생물 사진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계획이며, 참가자들의 생물다양성을 위한 실천서약식도 가질 예정이다.

주형로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친환경농업 현장의 다양한 논・밭 생물들 중에서도 1급수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한 동물들이 서식하는 환경에서 나고 자란 농산물들이 소비자에게 공급된다는 것은 곧 건강한 먹거리의 보고가 친환경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중요한 의미” 라고 했다.

제3회 전국 생물다양성 대회를 공동주관하는 임진여울영농조합법인 박용석 대표는 `생물다양성의 보고인 논습지를 통해 다양한 생물들이 어우러져 사는 공간으로 생물다양성 기금 조성을 통해 사람과 자연이 행복해지는 농업을 추구할 계획이며, 먹거리 생산뿐만이 아닌 인류의 건강과 생존, 나아가서는 지구를 지키는 중요한 활동`임을 강조하면서 생물다양성 보전 활동에 행정과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