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빈 일자리 무려 21만개…"당장 채용" 그래도 사람 못 구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한파가 걷힌 산업 현장에 또 다른 걱정거리가 번지고 있다. 구인난이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현재 사람을 뽑고 있고 한 달 안에 바로 시작할 수 있는 일자리’를 뜻하는 빈 일자리 수가 올해 4월 약 21만6000개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해 4000개 줄긴 했지만 전달 대비로는 3000개가 더 늘었다. 올 1월 18만4000개, 2월 21만5000개, 3월 21만3000개 등 올해 들어 20만 개 안팎 일자리가 여전히 비어있는 상태다.

지난달 2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2023 충청권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가 채용 정보를 살피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2023 충청권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가 채용 정보를 살피고 있다. 뉴스1

빈 일자리 대부분은 조선업, 뿌리산업(주조ㆍ금형 같이 제조업의 기초 역할을 하는 산업), 물류운송업, 농업같이 근무 환경이나 임금 수준이 여타 업종에 비해 열악한 부문이다. 코로나 봉쇄가 풀리면서 이들 업종의 일자리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노동 공급은 그에 한참 못 미친다. 근로 여건이 상대적으로 좋은 다른 업종으로 구직자가 몰리고 있어서다. 코로나 위기 때 갑작스러운 실직을 경험한 이들 업종 종사자들이 보다 안정적인 다른 일자리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도 한 요인이다.

외국인 인력으로 빈자리를 메우는 것도 여의치 않다. 정부는 외국인 계절근로자(E-8) 비자 할당 인원과 체류 기간을 늘리고 재외동포(F-4) 비자로 취업이 가능한 업종을 확대했지만 당장의 인력난을 해소할 수준은 못 된다.

이날 관계부처는 ‘일자리 전담반 회의’을 열어 이 문제를 논의했다. 제조ㆍ물류운송ㆍ보건복지ㆍ음식업은 물론 건설ㆍ해운ㆍ수산ㆍ자원순환업에서도 빈 일자리 문제가 심각하다고 보고 추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회의를 주재한 방기선 기재부 1차관은 “현장 의견을 바탕으로 업종별 맞춤형 인력 유입 유도, 근로 조건 개선, 매칭 지원 강화, 외국인력 활용 유연화 등 지원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정부는 업종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빈 일자리 현장 점검반’도 이달 가동하기로 했다. 점검반은 기업인 심층 인터뷰, 업종별 간담회 등을 통해 현장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범정부 차원의 빈 일자리 추가 대책은 다음 달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발표한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일자리 TF 회의에 참석해 취업자 등 고용 상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일자리 TF 회의에 참석해 취업자 등 고용 상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이런 구직ㆍ구인시장 양극화는 앞으로 더 심해질 전망이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15세 이상 고용률은 63.5%로 역대 최고치였고, 실업률은 역대 최저(동월 기준)인 2.7%로 내려앉았다. 전년 대비 취업자 수 증가 폭은 35만1000명으로 이전보다 낮은 수준이지만, 다른 고용지표는 ‘청신호’ 일색이다.

코로나 ‘셧다운’이 풀린 영향이 우선 크고 인구 구조 변화도 한몫했다. 지난달 생산가능인구 3600만 명 선이 무너졌다. 생산가능인구는 경제활동을 주로 하는 15~64세 사이 인구를 말하는데 1년 전보다 27만5000명 줄어 3599만5000명을 기록했다. 태어나는 아이 수는 줄어드는데 고령화로 사망자 수는 빠르게 증가하면서 인구 감소에 속도가 붙었다. 경제활동이 가능한 인구도 따라 줄고 있다.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기본적으로 저출생 고령화로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면서 노동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고 있는 데다, 과거보다 산업별ㆍ기업별로 임금은 물론 비임금성 복지 혜택 차이가 과도하게 벌어지면서 ‘일자리 미스매치’가 심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안 교수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적절한 일자리가 구해지지 않으면 아예 구직을 포기하는 현상도 심해지고 있어 문제”라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