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코스피, 1년여 만에 2640대 회복…외국인·기관 쌍끌이 매수

중앙일보

입력

9일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대량 매수에 힘입어 2640대로 올라 1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30.31포인트(1.16%) 오른 2641.16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13.30포인트(0.51%) 오른 2624.15에 개장한 뒤 상승 폭을 키우며 장중 2644.70까지 올랐다.

코스피가 1년여 만에 2640선을 회복한 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스크린에 지수가 띄워져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거래일 대비 30.31포인트(1.16%) 오른 2,641.16에 거래를 마쳤으며 코스피가 종가 기준 2,64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6월 3일(2670.65) 이후 1년여 만이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1년여 만에 2640선을 회복한 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스크린에 지수가 띄워져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거래일 대비 30.31포인트(1.16%) 오른 2,641.16에 거래를 마쳤으며 코스피가 종가 기준 2,64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6월 3일(2670.65) 이후 1년여 만이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종가 기준 264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6월 3일(2670.65) 이후 1년여 만이다. 장중 고가 기준으로는 지난해 6월 7일(당시 2662.04) 이후로 가장 높다.

이날 상승은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수에 힘입었다. 외국인은 4801억원, 기관은 3665억원 어치의 주식을 각각 순매수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가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2.2원 오른 1291.5원에 마감했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고용지표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자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를 동결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증시에서 테슬라 등 시가총액 상위 기술주의 주가가 크게 오른 점도 영향 줬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금리 동결 기대감이 여전히 우위를 차지하는 가운데 미국 빅테크 강세와 동조화된 흐름으로 코스피도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58포인트(0.87%) 오른 883.7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5.98포인트(0.68%) 오른 882.11에 출발한 뒤 886.52까지 올랐다.

외국인과 기관은 코스닥시장에서도 동반 순매수세를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