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술∙담배 안 당겨, 이상해"…난리난 다이어트약 의외의 효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요즘 비만 치료제로 인기가 높은 당뇨병 치료제 오젬픽. 사진은 오젬픽을 주사하는 장면. 사진 오젬픽 홈페이지

요즘 비만 치료제로 인기가 높은 당뇨병 치료제 오젬픽. 사진은 오젬픽을 주사하는 장면. 사진 오젬픽 홈페이지

당뇨병 치료제 오젬픽(Ozempic)을 투약했을 때 체중 감량 효과뿐 아니라 술이나 담배의 중독 증상까지 완화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시됐다. 일부 연구진은 이 약물을 이용해 펜타닐 복용 등 마약 중독을 치료할 수 있는지 연구하고 있다.

CNN방송은 최근 세마글루티드(Semaglutide)를 성분으로 하는 약물 오젬픽이 당뇨병과 비만 치료뿐 아니라 사람의 중독 행동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체리 퍼거슨이라는 여성의 사례를 소개했다.

퍼거슨은 11주 전부터 오젬픽을 투여했다고 한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체중이 50파운드(약 22.6㎏) 늘자 당뇨 전조 증상이 나타났고, 살을 뺄 목적에서 이 약물을 투여한 것이다. 오젬픽은 최근 미국에서 공급 대란이 벌어질 정도로 인기다.

퍼거슨은 오젬픽 투약 이후 38파운드(약 17㎏)를 뺐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효과도 덤으로 얻었다고 한다. 그는 "수년간 펴왔던 전자담배와 연초가 더는 끌리지 않는다"며 "매우 이상한 기분"이라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퍼거슨은 자신이 술을 덜 마시게 됐다는 것도 알아챘다. 술집에서 축구 경기를 보면 여러 잔의 맥주를 마시던 그였지만, 이제는 한 잔으로도 만족한다고 했다.

퍼거슨과 유사한 사례는 여러 차례 보고됐다. 오젬픽 같은 성분(세마글루티드)의 유사 약물을 투약한 후 중독 증상이 완화됐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펜실베이니아 대학의 체중 및 섭식 장애 센터는 세마글루티드 성분이 장기적으로 식욕 등 욕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실제 설치류에 세마글루티드를 투약하자 알코올 섭취가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연구를 진행한 로렌조 레지오 박사는 "GLP-1 유사체인 세마글루티드 같은 약물은 장뿐만 아니라 뇌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뇌의 신경 전달 물질인 도파민 분비에 영향을 미치면서 술의 보상 효과를 줄여 결국 음주를 덜 하게 만드는 원리"라고 설명했다.

NIH은 술과 담배에서 나아가 세마글루티드의 마약 중독 완화 효과도 연구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른 '펜타닐' 중독을 세마글루티드로 해결할 수 있을지 알아보는 것이다.

다만 이런 원리를 이용해 중독 완화 약물을 만들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오젬픽을 개발한 제약사인 노보노디스크에서는 관련 연구를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코올 중독 치료 등에 대한 약물의 수익성이 높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