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의 팝아트, 17일 인사동서 전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20면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의 개인전이 17~22일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 갤러리에서 열린다. 아트리퍼블릭 기획, 인사아트프라자 갤러리 초대로 열리는 전시다.

박기양 아트리퍼블릭 큐레이터는 “최근 몇 년 사이 아트테이너(아트+엔터테이너)들의 작품이 두각을 나타내면서 미술시장이 폭넓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런 시점에서 조영남 작가의 팝 아트 성향 작품은 근현대와 MZ세대를 이어주는 연결 고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인사아트프라자 측은 “조영남은 예술적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우리네 인생사와 친근한 소재들을 골라 작품화 시킨다”며 “그의 작품은 발상과 작업 방식, 내용, 소재적 측면에서 한국적 팝아트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1968년 가수로 데뷔한 조영남은 1973년 서울 한국화랑에서 첫 개인전을 개최한 이후 50여회의 개인전, 600여회의 단체 기획전에 참여하며 화가 겸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화가 겸 가수를 줄인 ‘화수’(畵手)를 자신의 호로 내세우기도 했다. 주로 화투나 바둑, 태극기와 같이 한국적이면서도 일상에 밀접한 소재들을 활용한 작품을 선보여 왔다. ‘한국적 팝아트 전시’라는 부제가 붙은 이번 초대전에도 화투와 태극기 등을 주제로 한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는 무료.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