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尹 국빈만찬 위해 스타 셰프 초청…질 여사가 직접 뽑았다

중앙일보

입력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 대통령.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 대통령.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오는 26일 예정된 윤석열 대통령 부부 국빈 만찬을 위해 한국계 스타 셰프인 에드워드 리를 '게스트 셰프'로 특별 초청했다고 AP통신이 2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백악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 대통령의 국빈 만찬에서 미국식에 한식을 가미한 음식을 선보이기 위해 에드워드 리 셰프를 섭외했으며, 현재 메뉴 준비를 마쳤다.

리 셰프는 질 바이든 여사가 직접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백악관 수석 셰프인 크리스테파 코머포드와 상의해 메뉴를 정했고, 질 여사의 최종 승인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초빙 셰프는 과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국빈 만찬을 주선할 때 자주 사용했던 방식을 되살린 것이라고 AP는 설명했다.

또한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한미 동맹의 굳건한 결합을 미식을 통해 상징적으로 선보이기 위한 노력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계 스타 셰프 에드워드 리. AP=연합뉴스

한국계 스타 셰프 에드워드 리. AP=연합뉴스

올해 50세인 리 셰프는 미국 남부 음식에 한식을 결합한 퓨전 음식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유명 셰프다.

그는 뉴욕대 졸업 후 맨해튼에 식당을 열었지만 9·11 사태의 여파로 사업을 접었고, 이후 미국 전역을 여행하다 남부 음식에 빠져 켄터키 루이빌에 '610 매그놀리아'라는 식당을 열었다.

리 셰프는 유명 요리 경연 프로그램인 '탑셰프'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고, 저서 '버터밀크 그래피티'로 미국 요리 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제임스 비어드 상을 받기도 했다.

리 셰프는 "한국과 미국의 음식은 하나로 결합할 수 있으며 독특하고 아름다운 하이브리드를 이룰 수 있다"며 "대표적인 미국 음식들에 한국의 맛이나 양념이 살짝 가미되는 것으로 여전히 익숙하지만 전혀 새로운 음식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고의 음식은 그 자체로 이야기가 있다"며 "까다로운 비평가나 깐깐한 셰프들을 상대로 여러 차례 요리해 봤지만, 이번이 어떤 때보다 가장 압박감이 심했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6일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진행되는 국빈만찬은 브로드웨이 스타들의 공연으로 마무리된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에서 브로드웨이 최초의 흑인 '유령'으로 출연해 역사를 쓴 배우 놈 루이스, 디즈니 애니메이션 '알라딘'에서 재스민 공주 노래를 맡은 레아 살롱가, 뮤지컬 '위키드' 주연인 제시카 보스크 등 3명의 배우가 각각 솔로와 듀엣, 트리오 공연을 선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