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짜뉴스 퇴치 총력전…AI로 체크 시스템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정부가 가짜뉴스 퇴치를 위한 총력전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일 가짜뉴스를 사회적 갈등과 반목을 조장하는 ‘악성 정보 전염병’으로 규정하고, 범정부적 퇴치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존 ‘가짜뉴스 퇴치 태스크포스(TF)’ 기능을 전면 강화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가짜뉴스 감지 시스템 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이 제63주년 4·19 기념식에서 “가짜뉴스가 민주적 의사결정 시스템을 왜곡하고 위협하고 있다”고 언급한 지 하루 만에 나온 정부 대책이다.

문체부는 다음 달 초 한국언론진흥재단에 ‘가짜뉴스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해 가짜뉴스로 인한 국민 피해 신고를 받고 구제 절차에 대한 상담을 제공할 계획이다. 언론진흥재단은 정밀하고 입체적인 팩트 체크를 통해 가짜뉴스를 유형화하고,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해 공개한다. 피해 구제 사례집과 대응 매뉴얼도 발간할 계획이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가짜·거짓 뉴스의 전파력은 의학적인 전염병보다 속도가 빠르며, 변종과 재가공 형태도 교묘하고 집요하다”며 “가짜뉴스 전염병 침투 효과가 매우 강력해서 우리 사회의 자유롭고 건강한 정보 생산·유통시장을 교란하고 질서를 망가뜨리고 있다”고 정책 배경을 설명했다.

범정부적인 대응 시스템도 구축한다. 문체부는 범정부 협력을 통해 정부 정책 관련 가짜뉴스 사례를 조기에 발견하고, 사실관계 확인 등을 거쳐 신속한 대응을 해나가기로 했다. 정부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허위·왜곡 보도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내 ‘사실은 이렇습니다’ 코너, KTV ‘정책 바로보기’, 대한민국 대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 등 정부 대표 소통채널을 통해 대응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네이버·다음 등 뉴스 플랫폼, 민간자율심의기구를 포함한 민간과의 협력·소통 시스템 확립 ▶서울대저널리즘스쿨·싱크탱크 준비위원회와 협의해 ‘AI 가짜뉴스 감지 시스템’ 개발 지원 ▶미디어 리터리시 교육 강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