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유포자 총살한 北, 홍보영상에 보아 노래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고려로 데려가 줘'라는 제목의 홍보영상에서 '은아'라는 이름의 여성이 평양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NK뉴스

'고려로 데려가 줘'라는 제목의 홍보영상에서 '은아'라는 이름의 여성이 평양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NK뉴스

한국 드라마 등을 강하게 단속해온 북한이 최근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만든 홍보 영상에서 한국 유명 가수 보아의 노래 '문 앤드 선라이즈'(Moon & Sunrise)의 기악 연주를 배경 음악으로 사용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북한이 운영하는 '고려로 데려가 줘'(Take Me to Koryo) 중국 웨이보 계정에는 5분 30초 길이의 홍보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북한 대외선전매체 '서광'이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만든 영상으로 '은아'라는 여성이 등장한다. 이 여성은 광둥어를 쓰면서 평양 시내를 소개했다. 웨이보에서 이 영상은 7만5000회 넘게 시청됐다.

보아의 노래는 영상 마지막에 나온다. 여성이 여행을 마친 뒤 다른 관광객들과 함께 버스를 타고 돌아오는 장면에서다. 삽입된 '문 앤드 선라이즈'는 가사가 없는 기악곡으로 2003년 발매된 보아의 두 번째 싱글 앨범에 실렸다.

북한은 지난 2020년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한 뒤로 남한 등 외부 문화와 접촉하는 주민들을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 특히 유포 행위에 대해선 사형까지 집행하고 있다.

통일부가 지난달 발표한 북한인권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양강도에선 '사랑의 불시착' 등 한국 드라마가 대량으로 담긴 USB를 유포한 남성이 공개 총살됐다. 2019년엔 지인들에게 한국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공유한 사람이 노동교화형 4년에 처해졌다. 2018년 평안남도에서는 화장품 등 남한 제품을 몰래 판 사람들이 공개 총살됐다.

북한의 홍보 영상에 보아의 노래가 등장한 것은 한국 음악을 좋아하는 중국인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NK는 분석했다.

NK는 북한이 보아의 노래를 무단으로 사용했을 가능성에 대해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에 문의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