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위축된 지금이 투자 적기”…김진태 한샘 대표, 신개념 쇼룸 공개

중앙일보

입력

김진대 한샘 대표는 “모든 경쟁자가 위축됐을 때가 과감한 투자를 통해 새로운 경쟁력 갖출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향후 부동산 경기가 회복되면 한샘이 가장 큰 혜택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문정역 인근 ‘르피에드 오피스텔’에 새롭게 문을 연 ‘한샘디자인파크 송파점’ 오픈 행사를 찾아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보였지만 신제품 개발이나 오프라인 매장 혁신, 디지털 전환, 고객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투자는 더 강화할 것”이라며 “지난 1월보다 2월이, 2월보다 3월 실적이 좋고, 2분기도 그리 나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한샘디자인파크 송파점 오픈하우스에서 김진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한샘

30일 오전 한샘디자인파크 송파점 오픈하우스에서 김진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한샘

미로 같은 전시 공간, 체류 시간 늘려라

이날 한샘이 공개한 디자인파크 송파점의 가장 큰 차별점은 공간 구성이다. 기존 가구 매장이 침실·거실 등 기능별로 구분해두고 많은 상품을 전시하는 데 중점을 뒀다면, 송파점은 테마 중심으로 공간을 미로처럼 구성해 마치 전시를 둘러보듯 탐색할 수 있도록 했다. ‘빛의 판타지’ ‘패턴의 블루스’ 등 테마는 총 6가지로, 각 테마를 적용한 침대·소파 등 상품을 복합적으로 전시했다.

한샘은 30일 신개념 매장인 디자인파크 송파점을 공개했다. 갤러리처럼 공간을 탐색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사진 한샘

한샘은 30일 신개념 매장인 디자인파크 송파점을 공개했다. 갤러리처럼 공간을 탐색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사진 한샘

공간 사이사이 다양한 상품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둔 ‘아카이브존’도 뒀다. ‘패브릭 아카이브’에서는 전동 블라인드와 커튼 등의 소재를 직접 비교해보고 만져보며 공간을 구성해 볼 수 있고, ‘수납 아카이브’에서는 붙박이장·빌트인장을 소재별로 체험해 볼 수 있다.

김윤희 한샘 홈퍼니싱사업본부장은 “과거 가구 매장이 판매하기 편한 방식으로 침대는 침대끼리, 소파는 소파끼리 모아둔 뒤 빠르게 보고 나가도록 설계했다면, 새로운 송파점은 큐레이션된 공간을 구석구석 돌아보며 자신의 취향을 발견할 수 있도록 차별화했다”고 설명했다.

기능별로 가구와 인테리어 제품을 구분해두지 않고, 테마별로 복합 구성했다. 사진 한샘

기능별로 가구와 인테리어 제품을 구분해두지 않고, 테마별로 복합 구성했다. 사진 한샘

입구엔 카페, ‘옴니 채널’ 적용  

디자인파크 송파점 입구에 들어서면 안내 데스크와 영업사원 대신 ‘카페 진정성’이 고객을 맞는다. 구매에 목적을 두지 않고도, 편안한 방문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커뮤니티존’이다. 이 카페는 6개월간 운영 뒤 또 다른 형식으로 바뀔 예정이다.

가구 구매 목적이 아니어도 공간읗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존 역할을 하는 카페가 들어섰다. 유지연 기자

가구 구매 목적이 아니어도 공간읗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존 역할을 하는 카페가 들어섰다. 유지연 기자

온·오프라인의 쇼핑 경험을 연결하는 ‘옴니 채널(Omni-channel)’ 기술도 곳곳에 적용됐다. 소비자가 온라인·오프라인·모바일 등 다양한 채널을 넘나들며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우선, 상품마다 QR 코드가 부착돼 있어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으면 한샘몰 내의 상품과 연동할 수 있다. 한샘은 지난달 기존 한샘몰과 한샘닷컴을 통합한 디지털 플랫폼 ‘한샘몰’을 론칭했다.

QR 코드를 통해 전시된 상품 외의 다른 옵션(색·소재)도 쉽게 검색할 수 있다. 제품마다 QR 코드가 적용된 카드가 준비돼 있어, 마음에 드는 상품의 QR 카드만 가지고 집으로 돌아가 증강현실(AR)로 실제 집 곳곳에 배치해 본 뒤 한샘몰을 통해 주문할 수 있는 등 온·오프 연계를 극대화했다.

QR코드가 적힌 카드가 제품마다 놓여있어, 전시 옵션 외의 다른 상품을 검색할 수 있고, 집에 가져가 VR로 상품을 구현, 온라인몰 구매로 연결시키기도 한다. 유지연 기자

QR코드가 적힌 카드가 제품마다 놓여있어, 전시 옵션 외의 다른 상품을 검색할 수 있고, 집에 가져가 VR로 상품을 구현, 온라인몰 구매로 연결시키기도 한다. 유지연 기자

“다른 지역에도 신개념 매장 적용”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와 엔데믹이 맞물리면서 인테리어·가구 업계는 실적이 크게 미끄러졌다. 코로나19 기간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호황을 맞았던 것과는 반대 상황이다. 한샘은 지난해 영업적자 217억원으로 지난 2002년 상장 이래 첫 적자를 냈다.

이처럼 인테리어 업계 전반 위기감 속에서 한샘의 신개념 오프라인 매장이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샘은 앞으로 송파점과 같은 신개념 매장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김진태 대표는 “지난달 출범한 한샘몰이 버전 1.0이고, 송파 디자인파크가 버전 2.0이라면, 앞으로 목동 등 다른 지역에서 버전 3.0을 시도할 것”이라며 “송파점도 이대로 머무르는 게 아니라 버전 2.1, 2.2로 계속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리바트는 지난 3월 중고가구 거래 플랫폼 '오구가구'를 오픈했다. 사진 현대리바트

현대리바트는 지난 3월 중고가구 거래 플랫폼 '오구가구'를 오픈했다. 사진 현대리바트

한편 가구 업계는 불황 극복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중고가구 거래 플랫폼 ‘오구가구’를 론칭하고, 하이엔드 주방가구 사업 확대에 나서고 있다. 신세계까사는 압구정점과 서래마을점 두 곳을 특화 쇼핑 공간으로 재단장하는 등 오프라인 매장 정비에 나섰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