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더글로리' PD 학폭 부인…전 여친 "때릴 정도의 놀림 아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오른쪽) 감독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오른쪽) 감독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넷플릭스

학교폭력을 다룬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 연출을 맡은 안길호 PD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폭로와 관련된 핵심 관계자인 안 PD의 전 여자친구가 이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학폭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A씨는 지난 10일 미국에 사는 한인 커뮤니티 사이트 '헤이코리안'에서 1996년 필리핀 유학 시절 고3인 안 PD로부터 친구 한 명과 함께 두 시간가량 심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안 PD가 폭력을 저지른 이유에 대해선 동급생 친구들이 안 PD의 당시 여자친구인 B씨를 놀렸기 때문이라고 했다.

1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와 관련해 안 PD의 당시 여자친구 B씨는 "친구들이 나를 심하게 놀린 게 아니라 친구끼리 웃고 떠드는 일상적인 수준이었다"며 "만약 친구들이 폭행 당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그런 말을 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B씨는 "친구들은 안 PD의 이름을 바꿔 '안길어'라고 놀렸다"면서 "일부에서는 이 단어가 '성적인 농담'이라고 해석을 하는데 그런 농담을 할 나이도 아니었고, 당시 롱다리·숏다리가 유행하던 때라 다리가 짧다고 놀리는 식이었다"고 기억했다.

A씨도 '제보자가 먼저 언어폭력을 가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당시 같은 학년 동급생들은 아주 가깝게 지내는 친구였고, 그 사건이 있고 난 뒤에도 친하게 지냈다"면서 "친구들끼리 서로 이름을 가지고 놀리고 웃던 교우관계였다"고 반박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어 "하물며 고3 학생들이 중2 학생 2명을 인적이 없는 데서 폭행하는 것이 정당화할 수 있는 일인지 되묻고 싶다"며 "안 PD는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반성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주장에 대해 안 PD는 필리핀에서 1년여 간 유학을 한 것은 맞지만 한인 학생들과 물리적인 충돌에 엮였던 적은 없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안 PD는 연합뉴스에 "전혀 그런 일이 없었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누군가를 무리 지어 때린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오후 5시 파트2가 공개된 '더 글로리'는 극심한 학교폭력을 당한 문동은(송혜교 분)이 성인이 된 후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내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