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간 고문"…56억 걸린 '실사판 오겜' 고소 당할 판,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중앙포토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중앙포토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기반으로 한 실사판 리얼리티 쇼를 촬영하던 중 참가자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25일(현지시각) 영국 BBC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영국 베드포드셔주 카딩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오징어 게임 : 더 챌린지' 리얼리티 쇼 촬영 도중 3명이 다쳐 치료를 받았다.

넷플릭스는 사고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가벼운 증상으로 치료를 받았다"며 "우리는 출연진과 제작진의 건강과 안전에 깊이 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료진이 항상 현장에 있고, 적절한 안전 절차를 위해 투자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안전 관리에 소홀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참가자들은 영하 3도의 날씨에 몇 시간 동안 추위에 떨어야 했고, 이를 버티다가 실려 나갔다고 주장했다.

한 참가자는 영국 타블로이드 매체 더선에 "우리는 8시간 동안 고문을 당했다. 쇼가 힘들다는 건 알았지만, 동물 취급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의료진이 대기하고 있었지만, (상금을 위해 버티느라) 아무도 의료진에 도움을 청하려 하지 않았다", "너무 추워 발을 움직일 수조차 없었다", "추운 날씨 때문에 사람들이 파리처럼 쓰러졌다"는 등의 증언도 나왔다.

더선은 쇼에 참여한 수십명의 참가자가 넷플릭스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는 세계 각국에서 온 456명이 456만 달러(약 56억3000만원)의 상금을 놓고 경쟁하는 프로그램으로, 실사판 '오징어 게임'이라 불린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역사상 최고 흥행작으로 꼽힌다. 공개된 첫 한 달간 1억1100만명의 이용자가 시청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