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High Collection] 퍼페추얼 캘린더의 귀환, IWC 포르토피노 컬렉션 새롭게 선보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03면

IWC 샤프하우젠

 IWC의 퍼페추얼 캘린더는 매월 달라지는 일 수를 인지하고 4년에 한 번 윤일을 자동으로 추가한다. 이 기능은 2100년까지 수동 조작 없이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정확하다. [사진 IWC]

IWC의 퍼페추얼 캘린더는 매월 달라지는 일 수를 인지하고 4년에 한 번 윤일을 자동으로 추가한다. 이 기능은 2100년까지 수동 조작 없이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정확하다. [사진 IWC]

IWC 샤프하우젠은 최근 포르토피노 컬렉션에서 퍼페추얼 캘린더 신제품을 출시했다.

IWC 샤프하우젠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는 클래식한 포르투기저 워치 디자인과 IWC의 혁신적인 퍼페추얼 캘린더 무브먼트의 결합으로 탄생한 시계다. 1939년에 IWC가 첫선을 보인 오리지널 포르투기저 손목시계(325)로 시작된 모델이다.

포르토피노 퍼페추얼 캘린더는 18K 골드 또는 스테인리스스틸 두 가지 버전이다. 케이스 직경이 40mm밖에 되지 않는 포르토피노 퍼페추얼 캘린더는 현재 IWC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컬렉션 가운데 크기가 가장 작은 퍼페추얼 캘린더 시계다.

두 버전 모두 IWC가 자체 제작한 82650 칼리버 무브먼트로 구동한다. 세라믹 컴포넌트로 구성된 오토매틱 펠라톤와인딩이 특징으로 60시간의 파워리저브를 자랑한다. 날짜·요일·월을 표시하는 디스플레이 외에도 캘린더에는 실제 달의 주기와 오차가 577.5년 동안 단 하루밖에 나지 않는 IWC의 퍼페추얼 문페이즈 인디케이터가 있다.

IWC의 퍼페추얼 캘린더 컴플리케이션은 1980년대 전 수석 워치메이커인 커트 클라우스(Kurt Klaus)가 약 100여 개 부품을 독창적으로 배열해 탄생시켰다. 캘린더의 지능형 기계식 프로그램은 매월 달라지는 일 수를 인지하고 4년에 한 번씩 2월의 마지막 날에 윤일을 자동으로 추가한다. 이 기능은 2100년까지 수동으로 조작할 필요 없이 계속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정확하다.

두 가지 모델 중 실버 도금 다이얼, 로듐 도금 핸즈로 완성된 버전(Ref. IW344601)은 클래식하면서도 견고한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로 선보이는 최초의 퍼페추얼 캘린더 포르토피노 모델이다. 다른 모델은 18K 레드 골드 케이스에 실버 도금 다이얼, 골드 도금 핸즈 및 아플리케가 더해진 모델(Ref. IW344602)이다.

두 버전 모두 생산 공정을 추적할 수 있는 스위스 카프스킨레더가 사용된 블루 스트랩이 장착됐다. 가죽 고유의 특징과 매끄러운 마감 처리를 자랑하는 스트랩은 현대적이면서도 품격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캘린더 정보는 3개의 서브다이얼에 표시된다. 정각 3·6·9시 방향에서 각각 날짜·월·요일을 확인할 수 있다. 2월 29일이 되면 자동으로 캘린더에 윤일이 추가된다. 월 디스플레이에 결합한 문페이즈 디스플레이는 별이 떠 있는 밤하늘을 배경으로 달을 표시한다.

포르토피노 퍼페추얼 캘린더는 IWC 부티크, 공식 판매점 또는 IWC.com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