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빈 살만의 국부펀드, 넥슨·엔씨 이어 카카오 8000억 투자 추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PIF가 카카오의 콘텐츠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주도하는 펀드다.

무함메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로이터=연합뉴스

무함메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 국부펀드는 국내 대표 게임사인 넥슨과 엔씨소프트의 주요 주주다. 여기에 카카오엔터도 투자 리스트에 올리고 있는 것이다.

2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PIF는 최근 싱가포르투자청(GIC) 등과 함께 카카오엔터 투자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엔터는 내년 상장에 앞서 자금 약 1조원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 중 7000억~8000억원가량을 GIC와 PIF가 투자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카카오엔터의 기업가치는 10조~12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로는 유일하게 H&Q코리아가 1000억~2000억원의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엔터 측은 “투자 유치와 관련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나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사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사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 입장에서는 웹소설, 웹툰, 영상 콘텐츠 제작, 음원 등 다양한 사업을 키우기 위해 M&A 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때문에 투자 유치를 서두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카카오엔터는 웹툰과 웹소설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북미 최초 웹툰 플랫폼 타파스미디어를 사들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