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유망주 키우자…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 내년 6월 출범

중앙일보

입력 2022.10.27 14:49

KGA 이중명 회장(왼쪽)과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가 27일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 개최 협약식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이도

KGA 이중명 회장(왼쪽)과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가 27일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 개최 협약식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이도

한국골프의 미래를 이끌 유망주 육성을 위한 아마추어 대회가 내년 신설된다.

대한골프협회(KGA·회장 이중명)와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밸류업 플랫폼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대표이사 최정훈)가 운영하는 골프클럽 브랜드 클럽디(CLUBD)는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 개최를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은 꿈나무 육성과 골프 산업 발전을 위해 마련됐다. 이 대회는 2023년 6월 충북 클럽디 보은(18홀) 및 클럽디 속리산(18홀), 전북 클럽디 금강(18홀), 경남 클럽디 거창(27홀) 등 클럽디 골프장 중 1곳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은 4라운드 72홀 경기로 남자부 및 여자부로 나뉘어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특히, 메이저 아마추어 대회인 송암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 허정구배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 등과 같이 국가대표, 상비군 선발 대회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당사는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제공하기 위해 올해부터 전국 단위의 클럽디 꿈나무 사회공헌을 진행하고 있다”며 “클럽디 아마추어 에코 챔피언십을 통해 골프 유망주들이 더욱 성장해서 세계적인 선수로 꿈을 키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중명 KGA 회장은 “유망주 육성 사업을 위해 이도가 먼저 제안을 해주셔서 감사드리며, 본 대회 협약을 통해 클럽디의 우수한 골프 시설과 인프라를 기반으로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