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저지 62호포… 매리스 넘어 아메리칸리그 최다홈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5일 텍사스와 더블헤더 2차전에서 시즌 62호 홈런을 친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 AP=연합뉴스

5일 텍사스와 더블헤더 2차전에서 시즌 62호 홈런을 친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 AP=연합뉴스

애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마침내 61년 묵은 기록을 깨트렸다. 아메리칸리그(AL) 단일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저지는 5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 1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헤수스 티노코의 슬라이더를 때려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달 29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홈런을 친 뒤 엿새 만에 나온 시즌 62호 홈런. 저지는 홈을 밟은 뒤 선수단 한 명 한 명을 끌어안고 기쁨을 나눴다.

저지는 1961년 양키스 소속 로저 매리스가 세운 최다 홈런 기록(61개)을 넘어섰다. AL 최다 홈런 기록이기도 하다. 저지는 자신을 입양한 어머니가 지켜보는 가운데 대기록을 달성했다.

저지가 아메리칸리그 홈런 신기록을 세우는 순간. AP=연합뉴스

저지가 아메리칸리그 홈런 신기록을 세우는 순간. AP=연합뉴스

1927년 베이브 루스(60홈런)을 시작으로 메이저리그(MLB)에서 60홈런 이상을 친 선수는 6명이다. AL에선 양키스 출신 선수 3명이 달성했고, 내셔널리그에선 배리 본즈(73개), 마크 맥과이어(70개·65개), 새미 소사(66개·64개·63개)가 60홈런 고지를 넘어섰다. 그러나 본즈와 맥과이어, 소사는 약물 사용 의혹을 받거나 시인했다.

저지는 약물 의혹이 없는 타자로는 MLB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친 선수가 됐다. 투타겸업을 하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AL MVP 경쟁에서도 앞서가고 있다. 올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저지의 몸값도 폭등했다.

저지의 60호와 61호 홈런 볼은 저지의 품에 돌아왔다. 60호 홈런볼을 잡은 양키스 팬은 간단한 기념품만 받고 저지에게 공을 돌려줬다. 61호는 원정팀 불펜에 떨어졌다. 저지는 61호 공을 어머니에게 선물했다.

62호 홈런볼은 관중석에 있던 코리 유먼스란 팬이 잡았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에 따르면 유먼스는 1970억달러(약 280조원)를 운용하는 투자사의 부사장이다. 유먼스는 "아직 어떻게 할지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매 관계자가 추산한 공의 가치는 약 200만달러(28억원)다.

한편 양키스 선발 게릿 콜은 1회 말 나다니엘 로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시즌 250번째 탈삼진을 잡았다. 이로써 양키스 선수 단일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을 갈아치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