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4연속 골침묵 후 또 교체,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29 03:10

업데이트 2022.08.29 09:08

 노팅엄전 후반에 교체 아웃된 토트넘 손흥민이 벤치에 앉아 손짓을 하며 불만을 표출하는 듯한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사진 스카이스포츠 캡처

노팅엄전 후반에 교체 아웃된 토트넘 손흥민이 벤치에 앉아 손짓을 하며 불만을 표출하는 듯한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사진 스카이스포츠 캡처

“손흥민은 교체돼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토트넘-노팅엄 포레스트전을 문자 중계하며 전한 소식이다. 교체 된 토트넘 손흥민(30)이 벤치에 앉아 손짓하며 불만을 표출하는 듯한 모습이 잡힌 중계화면도 캡처해 올렸다.

손흥민은 29일(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의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4라운드 노팅엄 포레스트전에 선발 출전했다. 전반 15분 손흥민의 오른발 감아차기슛이 크로스바 위로 살짝 벗어났다. 후반 16분 강력한 왼발슛은 골키퍼 딘 헨더슨에 막혔다.

영점을 잡아가는 상황에서 후반 29분 토트넘 벤치에서 손흥민에게 교체 사인을 보냈다. 손흥민은 혼잣말을 하며 고개를 숙인 채 천천히 벤치로 향했다. 벤치에 앉은 손흥민은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다.

노팅엄전에서 찬스를 놓치고 아쉬워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노팅엄전에서 찬스를 놓치고 아쉬워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공교롭게도 손흥민 대신 교체로 들어간 히샬리송이 어시스트를 올렸다. 1-0으로 앞선 후반 36분 히샬리송이 감각적인 아웃프런트킥으로 해리 케인이 헤딩 쐐기골을 도왔다.

앞서 전반 5분 토트넘 데얀 클루셉스키의 침투패스를 케인이 오른발슛으로 선제골로 연결했다. 케인은 3경기 연속골이자 리그 3, 4호골을 터트렸다. 케인은 EPL 통산 187호골을 기록, 3위 앤디 콜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후반 11분 케인의 페널티킥은 몸을 날린 노팅엄 골키퍼 딘 헨더슨에 막혔다.

노팅엄전에서 멀티골을 뽑아낸 케인. AP=연합뉴스

노팅엄전에서 멀티골을 뽑아낸 케인. AP=연합뉴스

2-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개막 후 3승1무(승점10)를 기록, 일단 3위로 올라섰다. 23년 만에 EPL로 승격한 노팅엄이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실리 축구로 무패를 이어갔다.

노팅엄전을 앞두고 손흥민을 선발에서 제외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일부 주장도 나왔지만, 콘테 감독은 손흥민을 개막 후 4연속 선발출전 시켰다. 2015년 8월28일 이적료 400억원에 레버쿠젠에서 이적한 손흥민은 이날이 토트넘 입단 7주년이었다. 지난 시즌 EPL 득점왕(23골)에 등극했던 손흥민은 사우샘프턴과의 개막전에서 1도움을 올렸을 뿐 개막 후 4경기 연속 침묵했다.

전반 15분 상대가 걷어낸 공이 왼쪽 45도 지점 ‘손흥민 존’으로 흘렀다. 손흥민의 오른발 감아차기슛은 크로스바 위로 살짝 벗어났다. 3분 뒤 손흥민이 자기 진영부터 단독 드리블을 치고 들어가 패스를 내줬으나 케인의 슛이 빗나갔다. 전반 32분 에메르송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골키퍼 일대일 찬스에서 쏜 슛이 막혔지만, 그 전에 오프사이드였다.
 .
후반 13분 손흥민의 돌파를 태클로 막다가 노팅엄 조 워럴이 옐로카드를 받았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이타적인 패스를 내준 뒤 재차 슈팅 찬스를 잡았다. 손흥민의 강력한 왼발슛은 딘 헨더슨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8분 중원에서 손흥민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클루셉스키의 슛이 골포스트 옆으로 빗나갔다.

노팅엄전에서 찬스를 놓치고 아쉬워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노팅엄전에서 찬스를 놓치고 아쉬워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하지만 콘테 감독은 후반 29분 손흥민과 페리시치를 빼고 히샬리송과 라이언 세세뇽을 넣었다. 2, 3라운드에 이어 3경기 연속 교체아웃된 손흥민 입장에서는 아쉬울 만한 순간이었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대부분 풀타임을 뛰며 후반 막판 골을 터트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실망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고 교체아웃됐다. 손흥민과 교체된 경쟁자 히샬리송이 어시스트까지 올렸다.

현지에서도 손흥민에게 박한 평점을 줬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토트넘 선발명단 11명 중 손흥민과 에릭 다이어에 가장 낮은 평점 6.3점을 줬다.

풋볼런던도 “토트넘 이적 7주년을 기념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감아차기슛으로 골 가뭄을 끝낼 뻔 했다. 그러나 그의 떨어진 자신감은 딘 헨더슨과 일대일 찬스를 놓친 것에서 볼 수 있었다. 오프사이드였지만 다시 한 번 최고의 모습이 아니었다”며 팀 내 최저 평점 5점을 줬다.

빡빡한 프리시즌 탓에 몸이 무겁고, 상대가 손흥민을 막기 위해 발 빠른 선수를 세우는 데다 볼 배급하는 케인을 묶고, 새 얼굴 윙백 이반 페리시치와 다소 동선이 겹쳐 손흥민이 부진하다는 분석들이 나오고 있다.

울버햄프턴 공격수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울버햄프턴 공격수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한편 잉글랜드 울버햄프턴 공격수 황희찬(26)은 28일 홈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 동점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1-0으로 앞선 후반 39분 교체투입된 황희찬이 후반 45분 울버햄프턴 골문 오른쪽에서 급하게 공을 띄워 걷어냈다. 하필 공이 자기 진영의 아크 부근 쪽으로 날아갔고, 이 공을 뉴캐슬 알랑 생막시맹이 오른발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앞서 울버햄프턴은 전반 38분 후벵 네베스의 중거리슛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1로 비겼다. 울버햄프턴은 개막 후 4경기 연속 무승(2무2패)으로 19위에 그쳤다.

황희찬은 개막전에 도움을 올렸지만 이후 공격 포인트가 없다. 올여름 가세한 곤살로 게데스가 이날도 먼저 선발출전했고 황희찬은 교체 출전에 그쳤다. 최근 리즈 유나이티드와 에버턴 이적설까지 나오고 있는 황희찬 입장에서는 불운이 겹쳤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양팀 최저 평점인 5.9점을 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