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앤 헤이시 장기 나눠주고 떠났다…前연인 엘런 "슬픈 날"

중앙일보

입력 2022.08.15 12:06

업데이트 2022.08.15 12:47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가 지난 3월 12일 캘리포니아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제74회 미국 감독 조합상 시상식에 참석한 모습. AP=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가 지난 3월 12일 캘리포니아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제74회 미국 감독 조합상 시상식에 참석한 모습. AP=연합뉴스

최근 불의의 교통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미국 여배우 앤 헤이시(53)가 생전 본인의 뜻에 따라 장기를 기증하고 하늘나라로 떠난다.

14일(현지시각) 로이터 등에 따르면 헤이시 대변인이 이날 고인의 장기를 기증받을 환자가 나타남에 따라 생명유지장치를 제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인으로부터 새 생명을 받게 될 환자 등 장기기증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연예매체 TMZ는 "장기기증은 가장 신성한 의료 절차"라며 유족이 고인의 평소 뜻을 받들기로 했다고 전했다.

유족은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밝은 빛이자 친절한 영혼을 잃었다"며 "진실의 편에서 사랑의 메시지를 전파해온 그의 용기는 영속적인 영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인은 지난 5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차를 몰다가 자신의 집 근처 주택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차가 화염에 휩싸이며 전신화상을 입은 그는 뇌사 판정을 받았다.

고인은 영화 '나는 네가 지난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1997), '식스 데이즈 세븐 나이트'(1998) 등에 출연했고, 1991년 인기 드라마 '어나더 월드'로 에미상을 받았다.

헤이시는 '엘런쇼' 진행자로 유명해진 여성 방송인 엘런 디제너러스와 교제하며 할리우드의 유명 동성 커플로도 관심을 끌었다.

(왼) 엘렌 디제너러스와 (오) 앤 헤이시. [AP=연합뉴스]

(왼) 엘렌 디제너러스와 (오) 앤 헤이시. [AP=연합뉴스]

디제너러스와 결별한 뒤에는 카메라맨 콜먼 라푼과 2001년 결혼했고, 이혼 후 캐나다 배우 제임스 터퍼와도 사귀었으나 헤어졌다.

고인은 라푼, 터퍼와 사이에서 각각 아들 1명을 뒀다.

헤이시를 잃은 디제너러스는 전날 SNS에 "정말 슬픈 날"이라는 글을 올렸고, 라푼과 터퍼도 고인을 영원히 사랑한다고 추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