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전투기 KF-21 보라매, 33분 첫 시험비행…개발비 9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가 19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1년 3월 20일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늦어도 2015년까지 최신예 국산 전투기를 개발하겠다”고 천명한 지 21년 만이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KF-21 시제 1호기는 이날 오후 3시40분쯤 경남 사천에 있는 개발업체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본사 인근의 공군 제3훈련비행단 활주로에서 이륙했다. KF-21 시제기는 이륙 뒤 33분간 비행하면서 기본적인 기체 성능을 확인하고 4시13분쯤 착륙했다.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소속 안준현 소령이 조종을 맡았다. 이날 시험비행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가 33분간의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9일 오후 경남 사천 공군기지 활주로로 귀환하고 있다. [뉴시스]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가 33분간의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9일 오후 경남 사천 공군기지 활주로로 귀환하고 있다. [뉴시스]

KF-21 시험비행의 성공으로 한국은 첨단 초음속 전투기 자체 개발국에 성큼 다가섰다. KF-21은 2026년까지 2000 소티(비행 횟수) 이상의 시험비행을 마친 뒤 생산에 들어간다. 2032년까지 120대가 영공을 지킬 계획이다.

KF-21은 최고속도 마하 1.81(시속 2235㎞)로 설계됐지만, 이날은 첫 비행이라 음속(시속 1235㎞)을 넘지 않은 시속 약 400㎞ 정도로 비행했다. 항속거리 2900㎞에 국산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를 탑재하고 공대공·공대지 무장을 장착할 수 있다. 스텔스기에 준하는 저피탐 기능을 갖추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길이 16.9m, 높이 4.7m, 폭 11.2m의 크기다. ‘한국형 전투기(KF-X)’로 불린 국산 전투기 사업은 연구개발에만 8조8000억원이 들어가 ‘단군 이래 최대의 무기개발 사업’으로 불린다.

사업은 2008년 경제성 문제로 위기를 맞았지만 2010년 인도네시아의 참여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정부는 2011년 실제 사업에 들어가는 기술을 확인하고 기본설계를 해보는 탐색개발을 결정했다. 엔진 개수를 놓고 공군은 미래 확장성과 작전 효율성을 이유로 쌍발을 주장하고, KAI는 향후 수출 가능성과 비용을 내세워 단발을 밀었지만 결국 합동참모본부가 쌍발의 손을 들어줬다.

그 뒤 미국이 핵심 기술 이전 불가를 통보하면서 방위사업청은 자체개발로 방향을 틀었고, 2015년 12월 KAI와 체계개발 본계약을 맺고 이듬해 1월 사업에 착수했다. 공동개발국인 인도네시아가 분담금을 8000억원 넘게 미납하면서 프랑스제 라팔과 미국제 F-15 EX로 눈을 돌리고 있는 점은 여전히 문제로 지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