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시험 합격은 권성동~" 사적채용 조롱 쏟아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9일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 '에듀윌' 광고에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얼굴을 합성한 패러디물이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19일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 '에듀윌' 광고에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얼굴을 합성한 패러디물이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에 “내가 추천했다”고 해명한 것을 비판하는 패러디물이 등장했다.

19일 온라인 공시생(공무원 시험 준비생)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에는 유명 공무원 시험 준비 학원인 ‘에듀윌’ 광고 영상 및 포스터 등에 권성동 원내대표의 얼굴을 합성한 패러디물이 공유되고 있다.

이들 영상과 사진에는 “공무원 시험 합격은 권성동” “합격자 수 1위 권성동”  “강원랜드 취업도 권성동”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번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과 더불어 앞서 권 원내대표가 연루됐단 의혹을 받았던 ‘강원랜드 채용 청탁’ 사건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 '에듀윌' 광고에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얼굴을 합성한 패러디물이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19일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 '에듀윌' 광고에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얼굴을 합성한 패러디물이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네티즌들은 “고작 9급이라고 하는데 그 9급 때문에 수년간 준비하는 사람들이 있다” “공정과 상식은 어디 갔느냐” “힘 빠진다” “역대급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의 40년 지기이자 강릉의 한 통신설비업체 대표 우모씨의 아들이 대통령실 사회수석실 행정요원으로 근무 중인 사실이 알려져 사적 채용 논란이 불거졌다. 대통령실에 근무 중인 우씨는 윤석열 대통령 후보 시절 1000만원을 후원하기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우씨와 관련해 “내가 추천했다. 장제원 의원에게 대통령실에 넣어주라고 압력을 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이더라”며 “(우씨가)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한 10만원 더 받는다. 내가 미안하더라.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나, 강릉 촌놈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권 원내대표는 2012년 11월부터 2013년 4월까지 강원랜드 1~2차 교육생 공개채용 과정에서 자신의 의원실 인턴 비서 11명의 채용을 강원랜드 측에 청탁한 의혹을 받았다. 그는 이로 인해 2018년 7월 재판에 넘겨졌다가 3년 7개월 만인 지난 2월 최종 무죄가 확정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