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 9개 다 막았다…‘미친 선방’ 쿠르투아, 챔스 결승전 MVP

중앙일보

입력 2022.05.29 07:04

업데이트 2022.05.29 07:37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신들린 듯한 선방으로 레알 마드리드 우승을 이끈 쿠르투아. [AP=연합뉴스]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신들린 듯한 선방으로 레알 마드리드 우승을 이끈 쿠르투아. [AP=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거함 레알 마드리드의 수문장 티보 쿠르투아가 뜨거운 선방 쇼를 펼치며 소속팀의 유럽 정상 등극을 이끌었다.

레알은 29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리버풀(잉글랜드)을 1-0으로 꺾고 통산 14번째 우승 이력을 쌓았다.

레알 수문장 쿠르투아는 9개의 유효슈팅을 모두 막아내며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AP=연합뉴스]

레알 수문장 쿠르투아는 9개의 유효슈팅을 모두 막아내며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AP=연합뉴스]

리버풀이 전·후반 내내 짜임새 있는 공격 전술을 앞세워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여러 차례 만들어낸 가운데, 레알이 후반 14분 터뜨린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 1-0으로 이겼다.

불안한 한 골 차 리드에서 팀을 구해낸 영웅은 수문장 쿠르투아였다. 리버풀이 시도한 24개의 슈팅(유효슈팅 9개) 공세를 버텨내며 클린 시트(무실점)로 경기를 마쳤다. 리버풀 주포 모하메드 살라가 9개의 슈팅(유효슈팅 6개)으로 공격을 이끌었지만, 동물적인 반사 신경을 발휘한 쿠르투아의 벽을 뚫어내지 못해 분루를 삼켰다.

리버풀 공격수 살라의 결정적인 슈팅을 다리로 막아내는 쿠르투아. [AP=연합뉴스]

리버풀 공격수 살라의 결정적인 슈팅을 다리로 막아내는 쿠르투아. [AP=연합뉴스]

쿠르투아는 후반 종료 직후 UEFA가 선정한 경기 MVP에 뽑혔다.

영국 BBC 해설위원 크리스 서튼은 “쿠르투아의 존재 자체가 양 팀 결과의 차이를 만들어냈다”면서 “레알 마드리드는 (토너먼트에서) 이기는 방법을 확실히 아는 팀”이라며 칭찬했다. UEFA는 홈페이지에 레알의 우승 소식을 전하며 “쿠르투아의 선방쇼는 역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통틀어 가장 빛나는 장면으로 남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결정적인 선방 직후 포효하는 쿠르투아. [AP=연합뉴스]

결정적인 선방 직후 포효하는 쿠르투아. [A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