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버스]미사일이 날아다녀도 염소가 풀뜯는 평온한 북녘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15:04

업데이트 2022.05.26 16:39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서 사람들이 무리지어 모내기를 하고 있다. 그 앞에 소 한마리가 논을 갈고 있고, 오른쪽 허름한 2층 집 창문에는 빨래 하나가 걸려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서 사람들이 무리지어 모내기를 하고 있다. 그 앞에 소 한마리가 논을 갈고 있고, 오른쪽 허름한 2층 집 창문에는 빨래 하나가 걸려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서 사람들이 양동이 지게를 메고 연신 왔다갔다 반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서 사람들이 양동이 지게를 메고 연신 왔다갔다 반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북한이 한미정상회담이 끝나기를 기다렸다는 듯 지난 25일 오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탄도미사일 3발을 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해 북한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새 정부 출범 후 긴장 수위는 높아졌지만,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바라볼 수 있는 북녘땅의 분위기는 어떨까.

비내린 뒤 맑은 날씨를 보인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에서 단체 관람객이 북한땅을 바라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비내린 뒤 맑은 날씨를 보인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에서 단체 관람객이 북한땅을 바라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비내린 뒤 맑은 날씨를 보인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에서 단체 관람객이 북한땅을 바라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비내린 뒤 맑은 날씨를 보인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에서 단체 관람객이 북한땅을 바라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에 단체 관람객이 안내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에 단체 관람객이 안내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파주 오두산 전망대. 코로나로 단체관람이 금지됐던 이곳에는 마침 비가 내린 후 맑은 날씨를 이용해 북녘땅을 바라보려는 단체 관람객이 줄을 이었다. 북적이는 전망대와 달리 여기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의 농촌 마을은 여느 때와 다를 바 없었다. 가뭄으로 인해 조금 늦어지긴 했지만, 물을 댄 논에서는 모내기가 한창이고, 밭에서는 보리인지 작물을 수확하는 사람들도 보였다. 트랙터 같은 농기계는 찾기 힘들었고, 양동이 지게를 짊어진 사람들이 반복해서 왔다 갔다 날랐다. 한편에서는 여전히 소가 땅을 일구고 있었다.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서 주민들이 밭작물을 수확하고 있다. 뒤에 보이는 비교적 새로 단장한 집 마당에는 빨래가 줄지어 걸려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서 주민들이 밭작물을 수확하고 있다. 뒤에 보이는 비교적 새로 단장한 집 마당에는 빨래가 줄지어 걸려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도 모내기가 한창이다. 뒤쪽 밭은 언제 수해를 입은 건지 땅이 움푹 꺼져 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도 모내기가 한창이다. 뒤쪽 밭은 언제 수해를 입은 건지 땅이 움푹 꺼져 있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도 모내기가 한창이다. 강정현 기자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도 모내기가 한창이다. 강정현 기자

미사일 소식은 알고나 있는 건지…. 북한 초소에는 초병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나른한 햇살에 땅바닥에 털썩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고, 다른 초소 앞에는 염소 떼가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었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한 다음날인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의 한 초소에서 초병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쉬고 있다. 강정현 기자

북한이 미사일 발사한 다음날인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의 한 초소에서 초병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쉬고 있다. 강정현 기자

북한이 미사일을 쏜 다음날인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의 한 초소 앞에는 염소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다. 강정현 기자

북한이 미사일을 쏜 다음날인 26일 오전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의 한 초소 앞에는 염소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다. 강정현 기자

봄 가뭄에 썰물 때가 맞아 떨어진 임진강은 모래톱이 속살을 다 드러내고 있어 철조망만 없다면 걸어서라도 건널 수 있을 듯 보였다. 임진강을 바라보고 있는 북한 초소 앞 나무숲에는 제철 만난 백로 떼가 진을 쳤고, 간혹 한두 마리만 자유롭게 남북을 오르내리며 정찰을 하고 있었다.

임진강 북쪽 강변 숲에 백로떼가 자리잡고 있다. 강정현 기자

임진강 북쪽 강변 숲에 백로떼가 자리잡고 있다. 강정현 기자

왼쪽 아래쪽의 한강과 오른쪽의 임진강이 만나는 수역. 모래톱이 다 드러나 있다. 강정현 기자

왼쪽 아래쪽의 한강과 오른쪽의 임진강이 만나는 수역. 모래톱이 다 드러나 있다. 강정현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