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추가 성희롱 의혹 제보에 “모두 악의가 느껴지는 날조”

중앙일보

입력 2022.05.12 22:52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자신이 동료의원과 보좌진에게 성희롱을 했다는 추가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날조가 이어지고 있으며, 목적을 가진 공작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한 번 재미를 봤으니 계속해서 이참에 숨통을 끊겠다는 뜻이냐”고 덧붙였다.

SBS는 최 의원이 지난달 26일 검찰·수사기소 분리 법안 처리를 위한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원회 회의 대기 중에 동료의원들에게 성적인 발언을 했고, 여성 보좌진들의 외모를 품평하고 비하하는 발언 또한 여러 차례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최 의원은 “저는 지난달 26일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원이 아니었고 언급된 의원들은 위원이었다”며 “당시 의사진행을 방해하는 국민의힘에 의해 심각한 대치가 있던 바로 그날이다. 그런데 대기 중에 저렇게 말했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 모두 악의가 느껴지는 날조”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주요 법안처리와 청문회, 선거를 앞둔 당의 입장을 생각해 그간 지도부의 요청에 응하고 묵묵히 모욕과 비난을 감수해 왔다”며 “그러나 이제는 도저히 인내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몰아간다. 대체 뭘 노리고, 왜 이러는 건지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이어 “당내에서 벌어지는 일이라 하기에는 믿어지지 않는 일이며, 혼자서 우연히 벌이는 일도 아닌 것 같다”며 “당당히, 단호하게 임하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