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실외 노마스크 첫날 "길거리 대부분 착용" "어정쩡한 정책"

중앙일보

입력 2022.05.02 14:13

업데이트 2022.05.02 14:25

마스크 없이 즐기는 점심 산책.연합뉴스

마스크 없이 즐기는 점심 산책.연합뉴스

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됐습니다.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한 지 566일 만입니다. 다만 몇 가지 제약은 있습니다. 5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 등에선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위반 시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50인 미만의 실외 다중이용시설, 50인 이상의 동창회, 동호회 등은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합니다.

실외 마스크 의무가 해제됐지만, 길거리엔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많습니다. 누리꾼들은 대부분 “바뀐 규정이 익숙하지 않고, 대중교통 등 실내에 들어갈 땐 다시 마스크를 꺼내 써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실외 마스크 의무가 해제됐지만, 당분간은 실외 마스크 착용자가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마스크를 벗고 싶어도 아직은 눈치가 보인다는 네티즌이 많습니다. “밖에서 운동하는데, 다들 쓰고 있어서 마스크 벗은 내가 민망했음.” “아직은 다들 눈치 보고 쓰고 다니고 있는 거지요. 다음 주쯤 되면 실외에서는 벗는 사람이 더 많을 겁니다.” “길거리에 마스크 벗은 사람이 없어서 벗으면 눈치 보이네.”

당분간 방역을 위해 실외 마스크를 착용하겠다는 의견도 많습니다. “실외 마스크 해제는 분명 반가운 일이지만 아직은 감염자가 많아서 다수 국민 체감은 시기상조라고 본다. 해제 첫날을 고려해도 아침 출근길에 마스크 미착용자는 볼 수 없었다.” “걸리면 나만 손해고 일도 못 하는데 아직도 코로나 시대인데 완전히 코로나가 없어질 때까지는 마스크는 필수착용”

복잡한 마스크 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어정쩡한 대책에 한숨만 나오네요.” “아우 헷갈려 이게 뭐야. 그냥 실내 실외 다 마스크 벗으라 해라.”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불안하면 본인들이 그냥 알아서 쓰고 다니면 됨…
난 코로나 걸렸고 완치도 됐지만 쓰고 다닐 것임.."

ID '김포파이프'

#네이버

"자연스레 풀게 되겠지. 아직은 어색하다."

ID 'kire****'

#네이버

"확진자 많이 나올 것 같은데."

ID 'dnqo****'

#다음

"안 하고 싶은 사람은 안 하면 되지~"

ID '날아라슈퍼맨'

#네이버

"뭔가 눈치 보여서 나도 그냥 밖에서 썼음. 이게 습관이 되고 나니까 이제 밖에서 벗으면 어색하더라."

ID 'long****'

#다음

"아직은 다들 쓰고 다니는 듯 ㅋㅋ"

ID '행정학개론'

이시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