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노력해도 성공 못해" Z세대 5명 중 1명 …"편법이 당연한 세상" "더 심해질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4.28 16:25

업데이트 2022.04.28 16:37

출근길에 오른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출근길에 오른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16~24세 한국 청년 5명 중 1명은 ‘노력해도 성공하지 못한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8일 한국행정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국제조사기관 ‘월드 밸류 서베이’의 7차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월드 밸류 서베이는 전세계 120개국의 연구 기관들이 참여해 1990년부터 5년 간격으로 각 나라의 가치관을 조사합니다. 한국은 7차 조사(2016~2020년)에 2018년 1200명이 참여했습니다.

1990년 실시한 2차 조사에서 ‘노력해도 성공하지 못한다’고 응답한 한국 청년의 비율이 8.4%였던 것과 비교하면 28년 사이 2.48배나 높아졌습니다. 이는 조사 국가의 평균이 2차 때 16.0%에서 7차 때 14.7%로 하락한 것과 상반되는 수치입니다.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의 사회 공정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86세대가 청년일 때 느꼈던 것보다 훨씬 큰 셈입니다.

청년뿐만 아니라 전체 연령대로 봐도 한국의 사회 공정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 비율은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2차 조사 당시 전체 연령대의 부정적 응답 비율은 9.5%였지만 7차 조사 때는 14.1%로 급증했습니다.

조사결과에 공감하는 네티즌이 많습니다. “현재 시대는 집안의 재력에 따라 좌지우지합니다.” “비리 범법에 능해야 하고, 위조하고 편법으로 자녀를 키우는 걸 당당하게 여기는 세상이 되었지.”

현실은 5명 중 1명보다 더 될 것이라 전망하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생각보다 적은 거 아니냐? 난 2~3명 중 한명 꼴이라고 생각했는데.” “5분의 1이 아니고 앞으로 5분의 4 이상은 성공 못 한다. 공정과 상식이 앞으로는 더욱더 없어질 테니까.”

불공정에 대한 불만이 Z세대만 느끼는 건 아니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현실은 청년도 4050대도 모두 살아가기 힘들다.” “Z만이 아니다~~집 없는 사람들 모두 좌절감 느낀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아무리 노력해도 이 좁은 나라에는 구조적으로 충분한 일자리가 없거든."

ID 'chord'

#네이버

"그래도 죽도록 노력하면 솟아날 구멍은 찾아낼 수 있다."

ID 'phil****'

#네이버

"부자는 3대 동안은 망하지 않는다는 말이 괜히 나왔겠어??"

ID 'jjan****'

#다음

"뭔가 사다리가 없어진 느낌임... 월급만 받아서는 벌어진 격차를 좁힐 수 없으니까..."

ID '나지롱'

#네이버

"그들만의 밥그릇을 고착화시켜서 그런 거야."

ID 'wing****'

#다음

"없어서요..."

ID '고양이는사랑'

이시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