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조민 병원서 무단 촬영한 가세연 "보수여도 못 봐줄 광대짓" "취재윤리 지켜야"

중앙일보

입력 2022.04.20 14:18

업데이트 2022.04.20 15:36

유튜브 '가세연' 캡처

유튜브 '가세연'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씨가 근무하는 경기도 소재 병원에 찾아가 사전 동의 없이 인터뷰를 시도해 논란입니다. 가세연은 지난 18일 ‘맨발의 조민’이라는 9분가량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에는 카메라를 숨긴 채 병원에 들어간 김세의 가세연 대표가 조씨를 따라 병원 식당에 들어가 옆자리에서 인터뷰를 시도하는 장면 등이 담겼습니다.

김 대표가 “뭐 하나 여쭤보려고 왔다. 한 달 전부터 오신 거냐”고 묻자 조씨는 “몰래카메라 하는 거냐. 동의 안 하는 촬영이니 치워달라”고 인터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후 김 대표의 질문이 계속되자 조씨는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고, 김 대표는 경비원에 의해 쫓겨났습니다. 병원을 나온 김 대표는 강용석 변호사에게 “미션을 성공했다. 키도 크고 예쁘더라. 발로 뛰는 언론 가로세로연구소 많이 응원해달라” 등의 발언을 했습니다.

가세연 측의 분별없는 행동에 보수 진영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근식 전 국민의힘 선대위 정세분석실장은 페이스북에 “이래서 가세연이 선정적인 황색 저널리즘이라 욕먹고, 강 변호사의 국민의힘 복당이 불허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도 페이스북에 “쓰레기 같은 악행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슈퍼챗 받기에 혈안이 된 이들의 패악질에도 끝이 있으리라 믿는다”고 적었습니다.

무작정 병원을 찾아간 가세연의 행위가 부적절했다는 네티즌이 많습니다. “난 극우 보수인데, 그런데도 가세연의 짓거리는 도저히 봐줄 수가 없다. 언제까지 저런 슈퍼챗 광대 짓을 봐야 하냐.” “정치 성향을 떠나서 남을 조롱하면서 저렇게 즐거워할 수가 있는 게 사람이 맞나 싶다.”

유튜브 언론의 취재윤리를 지적하는 의견도 있습니다. “이런 식의 취재는 안 좋은 것 같다. 아무리 유튜브라도 그냥 팩트전달만 하면 좋겠다. 최소한의 사생활은 보장해주고 스토커 같은 짓은 안 했으면 한다.” “가세연의 저런 취재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봅니다.”

조민씨의 의사 자격에 대해 의문을 품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본질은 의사 자격이 있어서 진료하고 있느냐다.” “가세연도 이해 안 되지만 의사 자격 없는 조민은 왜 병원에서 일하고 있나?”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국힘 복당하려고 한 거  맞나요?"

ID '박지현'

#네이버

"강용석이 저 짓거리하는 게 잘한 건 아니지.. 변호사에 그리고 전직 국회의원까지 지낸 인간이 하는 짓이 꼭 동네 양아치들이나 할법한 짓을 하고 있냐.."

ID 'sl21****'

#네이버

"경기도지사에 출마하려고 했다니 어이가 없다. 진짜 보수들은 저런 인간을 경멸한다. 유튜브 보고서 강용석 편드는 사람들은 자칭 보수라고 하지도 마라."

ID 'ruds****'

#다음

"저래놓고 낄낄 거린다고? 스토킹과 다를 바가 뭐냐?"

ID '기현태'

#네이버

"가세연은 본인의 자녀들에게 다른 유튜버가 찾아가 인신 모독을 해도 괜찮은가? 그렇다면 우리 사회는 개인의 프라이버시도 존중받지 못하는 것인가? 한때 변호사였던 분이 이 정도면?"

ID '2jm0****'

#다음

"저런 사람들 잘한다고 손뼉 치는 사람이 있다는 것도 무섭다."

ID '백사'

이시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