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字의 비밀] 왕좌(王座)와 다모클레스의 칼

중앙선데이

입력 2022.02.26 00:24

지면보기

777호 31면

한자의 비밀

한자의 비밀

곧 새 대통령이 뽑힌다. 누가 그 자리에 앉을 것인가?

옛날, 왕은 절대지존 그 자체였다. 그래서 공자도 왕(王)자를 두고 천지인(天地人)을 뜻하는 삼(三)과 ‘꿰뚫다’는 뜻의 곤(丨)으로 구성되어, ‘온 천하 만물을 하나로 꿰뚫을 수 있는 존재’라고 선언했다.

하지만 갑골문을 보면 그렇지 않다. 모자나 도끼를 그렸다고 하지만, 둘 다 권위의 상징물이다. 이 단순한 상징물이 공자라는 성인에 의해 우주만물의 지배자로 멋지게 변신했던 것이다.

왕의 자리는 최고라 모두가 탐하지만 그만큼 항상 위태했다.

‘다모클레스의 칼(Sword of Damocles)’이 상기된다. 기원전 4세기 초, 시칠리아 최고 통치자의 측근이었던 다모클레스는 임금의 화려한 연회에 초대받았다.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자리, 너무나 아름다운 양탄자, 향기로운 향수, 지상 최고의 음식들, 금은보화로 가득한 방, 미남미녀의 시중을 받는 그 자리가 한없이 부러웠다.

“그렇게 부러우면 자네가 이 자리에 앉아보겠나?” “감사합니다.” “자, 여기에 앉게. 오늘 하루는 자네가 임금이네.” 감격에 겨워 왕좌에 앉아 왕 놀이를 하던 그가 우연히 고개를 들어 위를 보았다. 아니, 날이 시퍼런 커다란 칼이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실 한 가닥에 위태로이 매달려 머리를 노리고 있지 않은가? “아뿔싸! 이것이 바로 임금의 자리였구나!”

한나라 허신의 『설문해자』에서는 왕(王)자를 “온 천하가 다 귀의하여 돌아오는 자리이다(天下所歸往也)”라고 풀이했다. 왕(王)과 독음이 같은 왕(往)을 가져와 공자의 해석을 교묘하게 발전시켰다.

사실, 공자가 이미 왕을 한없이 존귀한 존재로 만들었지만, 거기에는 아직 왕 자신도 “천지만물의 이치를 꿰뚫어야 하는 존재”라는 책무가 함께 들어 있다. 그래서 그렇지 못한 왕은 왕의 자격이 없고, 세상의 이치에 통달한 존재라는 증명을 무한히 요구된다는 점에서 언제나 위태로울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허신의 이 한마디로 왕의 위태로운 외부는 제거되고, 외부 없는 세계가 확립됐다. 그의 한마디 해설로 왕의 유한성이나 취약성이 사라졌다.

허신이 그랬던 것처럼 새로 등극할 ‘왕’의 권위를 강화하고 정통성을 내세우기 위한 정교한 작업들이 이루어질 것이다. 그러나 해설로 바꿀 수 있는 본질은 없다. 다모클레스의 칼처럼 위태한 자리가 왕좌(王座)임을 새겨야 한다.

하영삼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소장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