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한복은 대한민국 문화…中 들어라, 한푸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2.05 17:24

업데이트 2022.02.06 14:02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5일 중국 베이징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한복이 등장한 것에 대해 "한복은 대한민국 문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중국 당국에 말한다. 한푸(漢服)가 아니라 한복(韓服)이다"고 말했다.

[안철수 페이스북 캡처]

[안철수 페이스북 캡처]

4일 열린 베이징 겨울올림픽 개막식에는 중국 국기를 전달하는 '소시민들의 국기 전달' 퍼포먼스에서 한복으로 보이는 의상을 입은 여성이 등장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도 "우려했던 부분이 또 터지고 말았다"며 "중국의 소수민족인 조선족을 대표하기 위해 (한복을) 등장시켰다고 하더라도, (중국은) 이미 너무 많은 '한복 공정'을 지금까지 펼쳐왔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우리가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한복은 한국의 전통 의상'이라는 진실을 전 세계에 더 널리 알려야만 한다"며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에 당당히 맞서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정확히 짚어주고, 세계인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더 널리 소개할 좋은 기회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4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한복을 입은 한 공연자가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한복을 입은 한 공연자가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중국 내 일각에서는 우리 한복이 중국 한족의 전통의상인 '한푸'에서 비롯됐다며 '조선옷', '중국 옷'이라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