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온라인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 론칭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10:36

[오토벨 홈페이지 캡처]

[오토벨 홈페이지 캡처]

현대글로비스가 국내 중고차 업계와 소비자를 잇는 온라인 중고차 거래 통합 플랫폼을 선보인다.

현대글로비스는 '차를 아는 전문가가 만든 중고차 플랫폼'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Autobell)을 론칭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용자는 인터넷과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오토벨에 접속해 ▶내차 사기 ▶내차 팔기 ▶내차 시세 조회 등의 주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오토벨은 투명한 거래를 위해 엄격한 운영방식을 고수하는 동시에 회원가입을 한 중고차매매업체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뢰받는 딜러(판매자)망 구축과 허위매물 방지를 위해 중고차 딜러들이 오토벨 회원 가입 시 소속 매매상사의 사업자등록증과 종사원증을 필수로 제출하도록 해 중고차 매매 자격을 확인한다.

특히 중고차 딜러는 현대글로비스의 분당·시화·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차량을 오토벨 플랫폼 안에서 '스마트옥션 인증 차량' 메뉴를 통해 소비자에게 즉시 판매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운영 중인 각 중고차 경매센터와 데이터연동을 통해 플랫폼에 등록된 차량의 실매물과 판매 여부를 검증한다. 현재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경매에는 월평균 1만여 대의 차량이 출품되며 약 2200여개의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또 경매센터와 무관하게 딜러가 매입한 중고차를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경우에도 투명한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허위매물을 팔다 적발된 딜러의 회원자격을 영구히 상실하는 규정 등도 마련했다.

중고차 구입을 원하는 소비자(구매자)는 오토벨의 '내차 사기' 항목에서 '라이브 스튜디오' 메뉴를 통해 차량의 내∙외부를 꼼꼼하게 확인할 수 있다. 360도 회전 가능한 VR(Virtual Reality)사진과 전문평가사가 진행 한 112가지 진단 결과도 알려준다.

이외에 소비자는 구매한 차량을 집까지 배송받고 3일간 시승 후 구매를 확정하는 온라인 홈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