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소속사 "트리마제 1원도 안 보탰다…스폰서도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 [사진 효원CNC]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 [사진 효원CNC]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 소속사가 송지아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송지아의 소속사 효원CNC 측은 19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최근 유튜브 커뮤니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송지아에 대한 악성루머와 악의적인 글이 게재됐다. 빠르게 사실관계를 정리할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정리하고 허위사실 유포에 조치를 취하는 것이 가품 착용에 대한 변명이 아님을 간곡하게 말한다”라고 운을 뗐다.

먼저 ‘소속사가 해외 자본으로 만들어졌고, 해외 자본의 스폰서가 있다’는 의혹에 대해 “(배우) 강예원과 소속사 대표가 소자본으로 시작한 스타트업 회사”라며 “창업 후 4년 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분들(퇴사자분들 포함)이 같이 땀 흘려 일군 회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 M&A 투자를 포함에 어떠한 형태의 투자도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송지아의 집을 회사가 얻어주고 금수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라는 루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송지아는 현재 매매가 20억원이 넘는 서울 성수동 트리마제에 살고 있다.

소속사는 “지아가 집을 얻는데 1원도 보태준 적 없다. 정상적인 매니지먼트 범주에서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고 꿈을 응원하고 함께 만든 것 외에 경제적 지원 일절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아가 대학교 입학 후 꾸준히 모델 활동하면서 모은 돈과 당사와 함께 크리에이터 활동하면서 모은 돈으로 직접 보증금을 모아서 계약한 월셋집”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송지아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프리)지아’에서 가품을 정품인 척 소개했다는 의혹도 부인했다.

이어 “거짓말하지 않았다. 유튜브 채널에서 명품 하울(인터넷 방송 등에서 구매한 물건을 품평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지칭하는 용어)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이유는 가품을 정품이라고 소개해서가 아니라 소개할 때 착용하고 있던 액세서리가 가품이었기 때문에 영상 전체를 비공개 처리한 것”이라며 “이제까지 가품을 명품으로 소개한 적은 없었다. 현재 남겨져 있는 모든 영상과 사진 속의 명품은 정품이 맞다. 모두 영수증을 인증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세 가지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 소속사는 “송지아의 사과 이후 건전한 비판의 댓글들은 겸허히 수용하고 반성의 계기로 삼고 있지만 가품 착용 논란 외에 악성 루머가 연이어 등장했고 그 내용이 진실인 것처럼 보도되고 있어 사실 확인에 따른 공식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향후 악의적인 욕설과 비방, 악성루머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적시된 악의적인 게시물로 인한 인격 훼손과 명예훼손 사례가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 캡처]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 캡처]

한편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송지아는 지난달 공개한 ‘솔로지옥’ 출연 이후 국내외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솔로지옥’과 유튜브채널, SNS 등에서 착용했던 액세서리와 옷 중 일부가 명품 브랜드를 따라 한 가품으로 밝혀져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송지아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품이 노출된 콘텐트를 모두 삭제했다.

송지아는 사과문에서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서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하겠다. 저로 인해서 피해를 본 브랜드 측에게도 사과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송지아와 관련된 몇 가지 의혹들이 추가로 불거지며 논란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