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도박' S.E.S. 슈 사과 "빚 갚으려 반찬·옷가게서도 일해"

중앙일보

입력 2022.01.19 14:55

업데이트 2022.01.19 18:01

그룹 S.E.S. 출신 슈. 연합뉴스

그룹 S.E.S. 출신 슈. 연합뉴스

상습도박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그룹 S.E.S.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논란 4년 만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슈는 19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저로 인해 속상하셨을 팬분들과 국민 여러분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슈는 "하루빨리 저로 인해 발생한 모든 문제를 정리하고 여러분 앞에 서고 싶었는데, 저의 이름과 가족이 언급, 사실과 다른 보도가 나가게 되자 무서웠다"며 "이론 인해 사과 말씀을 드리는 것조차 매우 늦어져 거듭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2018년 후반, 지인의 꾀임에 빠져 처음으로 시작했던 도박이 점차 규모가 커졌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도박에 몰두하게 됐다"며 "이로 인해 저는 십수년간 연예인 생활로 모아뒀던 제 부동산을 포함한 모든 재산을 날리고 빚더미에 앉아 패가망신 수준에 이르렀다"고 했다.

슈는 "개인파산과 극단적 선택을 하고 싶을 정도로 절망적 상황이었지만 피해를 입으신모든 분에게 할 수 있는 인간적 도리가 아니었기에 지난 4년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제 채무로 인해 제 건물의 세입자분들의 임대차 보증금이 가압류당하는 등 이미 큰 피해를 입으신 상황이었기에 채권자들에게 최선을 다해 빚을 갚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찬가게에서도 일해보고, 동대문시장에서 옷을 판매해 보기도 하고, 지인 식당에서 일하면서 채무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하루빨리 저의 채무를 탕감하고 여러분께 사죄 말씀을 드리고 싶은 마음뿐"이라고 했다.

또 "S.E.S.멤버들에게도 너무나도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저 때문에 큰 고초를 겪었으면서 제 걱정을 먼저 해주고 또 도와줬고, 제가 극단적 선택을 하지 않도록 바로잡아주었다"고 했다.

슈는 "앞으로 무엇을 하던 S.E.S.로 처음 데뷔하던 24년 전 그 초심으로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삶을 보여드리겠다"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고 덧붙였다.

슈는 해외에서 수억원대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019년 2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슈는 논란 이후 방송 및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을 모두 중단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