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캠프오면 1억"...선관위 "선거법 위반 판단 어렵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20:40

업데이트 2022.01.18 20:51

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을 다룬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

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을 다룬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캠프에 오면 1억원도 줄 수 있다’는 발언과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가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18일 “김씨의 ‘1억원도 줄 수 있다’는 발언은, MBC에서 방송된 것만으로는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짤막한 대화 녹음본만으로는 전체적인 대화 내용, 대화 맥락과 발언 의도 등을 파악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선관위는 김씨가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에게 “누나가 줄 수도 있는 거니까, 누나가 동생 주는 거지”라고 한 것 또한 방송된 부분만으로는 공직선거법 113조(기부행위 금지), 97조(보도하는 자에 대한 금품 및 향응 제공 금지) 위반인지 여부를 가리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MBC는 이 기자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강연을 했고, 김씨가 기자에게 강연료로 105만원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씨의 ‘7시간 통화’ 내용을 토대로 김씨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씨가 현직 기자를 상대로 1억원 제안한 것은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금지 등 위반”이라면서 “또 해당 기자가 경선 캠프 관계자를 상대로 제3장소에서 선거전략을 교육한 것은 불법 선거사무소 개설에 해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