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때린 안철수 "난 2000만원 투자결정한게 250억 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10년 전에 투자한 회사가 최근 큰 수익을 거둬들이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10년 전인 2011년 미국의 한 회사에서 투자자를 구했고, 제가 살펴보니 그 회사는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을 만들고 있었다"라며 "벤처 캐피탈의 펀드를 통해 그 회사에 2000만 원 정도를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9 간담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마이크 선을 정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9 간담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마이크 선을 정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 후보가 언급한 회사는 로블록스 코퍼레이션이다. 20904년 설립돼 2006년 가상현실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Roblox)를 출시했다. 사용자가 마음대로 게임을 설계하고, 자신이 만든 게임에 다른 사람을 온라인으로 초대해 함께 즐기도록 돕는 게임 제작시스템인데, 최근 메타버스(Metaverse) 열풍에 힘입어 꾸준히 몸집을 불려 나가고 있다. 예를 들어 최근 넷플릭스에서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흥행하자, 로블록스의 3D 온라인 공간에서 오징어게임을 설계하고 이를 온라인게임으로 제작해 즐기는 식이다.

게임제작 플랫폼 '로블록스'에 등장한 드라마 '오징어게임'. [유튜브 캡처]

게임제작 플랫폼 '로블록스'에 등장한 드라마 '오징어게임'. [유튜브 캡처]

안 후보는 "10년이 지난 지금 당시 주당 9센트였던 이 회사 주가는 지난 금요일 기준으로 115달러 89센트가 됐다"라며 "10년 사이에 1287배 넘게 올랐다. 2000만원이 250억원이 됐고 이 회사가 대한민국 국민이 올해 가장 많이 검색한 '로블록스'"라고 했다. 과거 자신이 주도한 투자 성공 전략을 앞세워, 미래를 준비하는 대통령 후보라는 점을 강조한 말이다.

안 후보는 국민연금을 사례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개인이 아닌 안랩이 투자한 것이기에 그것은 온전히 안랩의 수익"이라며 "만일 10년 전에 348조 9000억이었던 국민연금 적립금의 0.286%인 1조 원만이라도 이런 회사들에 투자했다면 엄청난 수익으로 연금 고갈 걱정을 많이 덜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안철수 후보만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더 좋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