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엉겨붙어 굳었다…오른팔 든채 45년 산 인도男, 왜

중앙일보

입력 2021.12.07 10:51

업데이트 2021.12.07 13:49

1973년부터 약 45년간 오른팔을 들고 살아온 인도 남성 바라티. 사진=트위터 캡처

1973년부터 약 45년간 오른팔을 들고 살아온 인도 남성 바라티. 사진=트위터 캡처

 종교적 이유로 45년 동안 오른팔을 든 채 살아온 살아온 인도 남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인도 남성 아마르 바라티(사진)는 힌두교 신 시바에게 자신을 바친다며 1973년 이후 오른팔을 단 한번도 내리지 않은 채 살고 있다.

과거 바라티는 아내와 세 자녀를 둔 가장으로 일하며 평범하게 살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1973년 갑작스럽게 종교적 깨달음을 얻고, 힌두 신에게 자신을 바치기로 결심했다. 바라티는 집과 가족을 버리고 혼자 산에 들어가 고행을 시작했다.

그는 처음 시바신에 대한 믿음과 감사를 표하기 위해 한 손을 들고 살기 시작했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그가 지구상의 모든 전쟁에 반대하며 오른팔을 들고 살기 시작했다고 설명한다. 45년째 들고 있는 오른손의 피부와 손톱은 서로 붙었고, 어깨 뼈는 그대로 굳어 버려 손은 전혀 사용할 수 없게 됐다. 현지 언론은 "앙상하게 마른 팔이 흡사 막대기 같다"고 표현했다.

바라티는 처음 2년은 고통 속에서 보냈지만 이후 팔의 감각을 모두 잃었다고 밝혔다. 너무 오랜시간 팔을 들고 있었기 때문에 내려놓더라도 팔에 영구적인 신경 손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 평생 손을 들고 사는 것이 오히려 낫다고 전해진다.

현재 70세가 훨씬 넘은 나이이지만 그의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고 외신은 전했다.

바라티의 이 같은 행동이 알려지면서 많은 인도인들이 사두(힌두교 승려)가 돼 그처럼 팔을 들려고 하지만 아무도 바라티의 기록은 깨지 못했다.

한편 바라티는 지금도 오른팔을 높이 들고 있으며 앞으로도 내려놓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