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사과'에…野 "위장쇼 그만하고 대장동 특검 받아야"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16:5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사과한 것과 관련해 "사과 위장쇼는 그만하고 대장동 특검부터 받아라"고 반응했다.

국민의힘 원일희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과연 이 후보가 조국의 내로남불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여전히 민주당이 그간에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또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에 원 대변인은 "이 후보가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국민 약탈 사건인 대장동 게이트를 타고 넘는 모습을 보면 조국과 일란성 쌍둥이처럼 닮았다"며 "거짓말하고, 부인하고, 발뺌하고, 동문서답하는 이 후보의 모습은 거울에 비친 조국"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에 국민이 공분한 이유는 까도 까도 끝없는 양파 같은 비리를 저질러 놓고도, 변명하고 거짓말하고 끝까지 부인하는 파렴치함 때문"이라며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은 헐값으로 국민의 땅을 강제 수용해서 그 땅을 개발해 측근과 민간업자들만 천문학적인 이익으로 배를 불린 사건"이라고 했다.

이어 "시작부터 종료까지 설계한 사람이 자신이었다고 스스로 자랑한 장본인이 이 후보"라며 "그러나 비리가 드러나 측근들이 줄줄이 구속되자 이 후보는 "나는 몰랐다"라고 발뺌했다. '설계는 했으나 비리는 모른다'는 해괴한 논리인데 조국 사태 당시 조국이 했던 바로 그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원 대변인은 "그런 사람이 대선을 앞두고 조국 사태에 사과한다고 위장쇼를 벌이고 있다"며 "이 후보가 조국의 내로남불을 진정 사과한다면, 국민 앞에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택할 길은 하나뿐이다.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고 철저한 수사를 받아라"라며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엄중한 심판이 두렵다면 얄팍한 가면을 벗고 대장동 게이트 특검부터 받는 것이 순서이고 최소한의 도리라는 점을 이 후보는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