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경표, 돌파감염…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 비상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4:20

업데이트 2021.11.30 14:23

배우 고경표. [일간스포츠]

배우 고경표. [일간스포츠]

배우 고경표(31)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일 소속사 씨엘엔컴퍼니에 따르면 고경표는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8월과 10월에 화이자 1·2차 접종을 마친 상태다.

소속사 측은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라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고경표는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감독 문현성)을 촬영 중이다. 해당 영화에는 유아인, 이규형, 박주현, 김성균, 정웅인, 문소리, 그룹 '위너' 송민호, '워너원' 출신 옹성우 등이 출연한다. 고경표는 자가격리에 들어간 만큼 촬영 일정이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경표는 일본 미이케 다카시 감독 연출하는 드라마 '커넥트'에도 출연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