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이유빈,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우승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08:50

1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유빈. [연합뉴스]

1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유빈. [연합뉴스]

쇼트트랙 이유빈(연세대)이 2021~22시즌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올림픽 남녀 1500m 출전권 3장씩 확보

이유빈은 27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1초931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월드컵 1차 대회 같은 종목에서 우승한 그는 이번 대회에서 다시 한 번 정상을 차지하며 2022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가능성을 키웠다. 이날 이유빈은 경기 중반까진 3∼4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다 결승선을 1바퀴 남기고 인코스를 공략해 단번에 1위로 올라섰다.

남자 1500m에서는 박장혁(스포츠토토)이 동메달을 따냈다. 결승에 함께 진출한 곽윤기(고양시청)는 8위에 그쳤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통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녀 쇼트트랙 1500m 출전권을 각각 3장씩 확보했다.

올림픽 쇼트트랙은 국가별로 개인 종목에 최대 3명까지 출전 가능하다. 베이징 올림픽은 네 차례 월드컵 성적 중 선수별로 가장 좋은 3개의 성적을 더해 높은 순서대로 남녀 500m와 1000m는 총 32장, 1500m는 36장의 출전권을 국가별로 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