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UFO 정체 밝힐 ‘X파일’ 조직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5 16:45

업데이트 2021.11.25 17:41

사진은 미 해군 조종사가 촬영한 '미확인 비행 현상' 사진 미 국방부 제공 영상 캡처

사진은 미 해군 조종사가 촬영한 '미확인 비행 현상' 사진 미 국방부 제공 영상 캡처

미 국방부가 이른바 미확인 비행물체(UFO)를 조사할 별도 조직을 만들 예정이라고 AFP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전날 캐슬린 힉스 국방부 부장관이 정보·안보 담당 차관에게 국방부 내 '비행체 식별·관리 동기화 그룹'(AOIMSG)을 새로 설립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 정부와 군 당국은 UFO는 실체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내부적으로 수십년간 UFO 정체를 파악하기 위한 비밀 프로젝트를 운영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공식 조직을 신설해 UFO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이 조직은 미 해군 내 만들어졌던 ‘미확인 항공 현상 규명 태스크포스’(TF)를 잇게 된다.

국방부는 “새로운 조직은 ‘특수 공역’(SUA) 내에서 관심 대상을 식별하고 항공기 안전과 국가 안보의 위험을 평가·완화하기 위해 다른 부처들과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지난 6월 미 정보당국의 UFO 관련 보고서를 공개한 뒤 약 5개월 만에 관련 조직을 구성하게 됐다.

지난 6월 미 국가정보국장실은 2004년부터 올해까지 군용기에서 관측된 144건의 정체 불명 비행체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미 당국은 UFO 대신 미확인 항공 현상(UAP)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보고서에는 일부 UAP는 포착 가능한 추진력 수단 없이 바람 속에서 정지상태로 있거나 갑자기 기동했고 상당한 속도로 이동하는 등 첨단 기술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담겼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UAP는 미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도 있다”며 “한가지로 설명하기엔 부족한 현상”이라고 기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