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조송화 임의해지 발표

중앙일보

입력 2021.11.22 22:21

[사진 한국배구연맹]

[사진 한국배구연맹]

두 차례 팀을 무단 이탈해 물의를 일으킨 조송화(28)가 IBK기업은행에서 임의해지 됐다.

IBK기업은행은 22일 구단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구단은 "팀을 무단 이탈한 조송화에 대해 한국배구연맹 임의해지 규정(제22조)에 따라 임의해지를 결정했다"고 알렸다.

IBK기업은행은 전날(21일) 팀 내 불화와 성적 부진의 책임을 물어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배구단 단장을 경질했다.

하지만 팀 내 불화를 낳은 조송화에 대해선 "상응하는 조처를 할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이었다. 조송화는 서남원 전 감독의 지시에 정면으로 맞닥뜨리고 두 차례나 팀을 무단으로 이탈했으나, 구단은 “조송화가 선수단에 ‘(팀을 나간다는) 얘기를 하고 나갔다’며 무단이탈이 아니다”라고 그를 감쌌다.

[한국배구연맹]

[한국배구연맹]

구단의 감독 경질 결정에 논란이 거세지자 IBK기업은행은 결국 조송화를 임의해지 했다. 임의해지 공시가 되면 3년이 되는 날까지는 다른 구단과 계약할 수 없고, 탈퇴 당시의 소속 구단과만 계약해 복귀할 수 있다. 타 구단과의 계약은 3년이 경과해야 타진할 수 있다.

IBK기업은행은 김사니 감독대행 체제에 대해서도 "신임 감독이 선정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감독대행을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코치가 잔여시즌을 맡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구단은 전날 서남원 감독 경질을 발표하며 김 코치에게 "팀 정상화를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혀 비난을 받았다. 서 전 감독과 불화설을 겪은 김사니 코치 역시 조송화와 마찬가지로 팀을 이탈한 바 있다.

IBK기업은행은 23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맞붙는다. 서남원 감독이 팀을 떠나고, 김사니 감독 대행 체제를 결정한 이후 첫 경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