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전자발찌 훼손 도주 전과 35범, 이틀째 행적 묘연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0:32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60대 남성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이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 남성은 순천의 한 야산으로 숨어든 모습을 마지막으로 행적을 감췄다.

끊은 전자발찌는 도주 차량 옆에 버려

전남경찰청이 지난 26일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사진 전남경찰청

전남경찰청이 지난 26일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사진 전남경찰청

27일 전남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0시~11시 사이 경북 고령을 거쳐 전남 순천으로 도주한 경남 창녕군 거주자 A씨(62)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추적 중이다. 이 남성은 미성년자 성범죄 등 전과 35범으로 전자발찌 착용 명령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야간 외출이 제한됐는데도 순천으로 이동해 지난 26일 오전 2시 55분쯤 전자발찌를 훼손했다. 전자발찌는 자신이 타고 온 차량 인근에 버리고 달아났다.

경찰은 이 남성이 같은 날 오전 3~4시쯤 전남의 한 야산으로 사라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수색 중이다. A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한 직후 상점 등을 들린 동선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지난 9월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뒤 16일 만에 붙잡힌 마창진(50)씨는 도주 당일 소주 등을 산 모습이 확인됐지만, A씨는 별다른 추가 행적이 나타나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은 A씨가 야산을 빠져나와 다른 지역으로 도망갔을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야산에 들어간 뒤 행적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도주 이유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