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의 갸우뚱 "이재영·다영 있다고 올림픽 성적 더 났을까?"

중앙일보

입력 2021.10.23 20:13

업데이트 2021.10.24 01:23

IBK기업은행 센터 김희진. [사진 유튜브 UCN SPORTS]

IBK기업은행 센터 김희진. [사진 유튜브 UCN SPORTS]

2020 도쿄올림픽에서 부상 투혼을 펼쳤던 김희진(30·IBK기업은행)이 현역 선수로는 처음으로 쌍둥이 자매 이재영·다영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김희진은 지난 22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UCN SPORTS’과 인터뷰에서 ‘이재영·다영 선수 논란으로 배구 인기에 타격이 간 것 같으냐’는 질문에 “그 친구들 때문에 여자배구 인기가 떨어졌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희진은 “배구 팬들에게 충격을 안겨줘서 배구 팬들이 떠난다거나 그런 건 못 느끼겠고, 오히려 팬들이 더 많아지는 것은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일이 생겨서 도리어 선수들이 경각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며 “행동 하나 말 하나를 조심해야 하고, 본업을 할 때는 정말 열정적으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그 일로 배구에 큰 타격이 있는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두 선수의 부재가 도쿄올림픽에서 전력 손실로 이어졌느냐’는 물음에는 고개를 갸우뚱한 뒤 “도쿄올림픽은 느낌이 조금 달랐다”고 말했다.

지난 2월 학교폭력 논란으로 배구계에 파문을 일으킨 쌍둥이 자매는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당해 지난 7월 열린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김희진은 “그 선수들이 있다고 성적이 더 났을까? 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도쿄올림픽에서 멤버들은 모두가 하나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선수들이 왔어도 하나가 됐을 수 있다”면서 “딱히 그 선수들이 없어서 성적이 덜 나온 것일까 하는 생각은 안 해봤다”고 말했다.

대표팀 주장이었던 김연경(33·중국 상하이)에 대해선 “연경 언니 같은 선수가 한 번만 더 나와준다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생각할 정도로 코트 안에서뿐만 아니라 코트 밖 일상생활에서도 리더십을 갖고 있는 선수”라고 평했다.

이어 “연경 언니가 팀에 있으면 든든하고 그 선수가 있으므로 해서 자신감을 얻고 선수들이 더 기량을 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